시사 > 전체기사

대구시교육청 ‘학교 밀식 목(木) 활용사업’ 추진

대구시교육청 ‘학교 밀식 목(木) 활용사업’ 진행 모습. 대구교육청 제공

대구시교육청은 학교 내 밀식된 나무를 솎아 생육에 적합한 환경을 조성하고 수목이 필요한 교내 또는 타 학교에 이식해 생태 환경을 개선하는 ‘학교 밀식 목(木) 활용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이 사업은 2022년부터 추진했다. 식재 후 오랜 시간이 지나 성장이 어려운 밀식된 나무를 솎아내 수형과 생육상태가 좋은 나무를 교내에서 재활용하거나 필요 학교로 보내주는 밀식 목 활용사업이다.

올해 이 사업에 참여한 학교는 대덕초, 본리초 등 5곳으로 이곳의 소나무, 느티나무, 단풍나무, 배롱나무 등 56그루를 선별했다. 선별된 나무는 교내 또는 타 학교 등으로 이식될 계획이며 특히 학교 숲 조성사업이 추진 중인 대산초에 21그루 나무가 활용될 예정이다.

학교 밀실 목 활용사업을 통해 나무를 내어 주는 학교는 화단의 생육환경을 개선하고 나무를 받는 학교는 외부 미관을 개선할 수 있어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신규로 식재하는 대신 기존 수목을 활용해 약 5500만원의 예산을 절감했다. 기존 학교의 나무를 제거하지 않고 이식함으로써 탄소 저장 자원을 확보하고 녹색 환경을 보존하는 효과도 거뒀다.

강은희 대구시교육감은 “학교 밀식 목 활용사업을 통해 자연친화적이고 쾌적한 생태 환경을 조성하고 학생들이 생태적 감수성을 높일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