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전남 친환경 인증 농축산물 전국에 알린다…소비시장 확대 총력

대한민국 친환경유기농박람회에 8개 업체 참여 지원

지난해 열린 대한민국 친환경유기농박람회. 전남도 제공

전남도는 친환경·유기농식품의 생산 및 유통, 소비에 관한 홍보와 시장 정보 제공을 통한 친환경농산물의 국내외 소비시장 확대를 위해 제23회 대한민국 친환경유기농박람회에 지역 8개 업체의 참여를 지원한다.

한국유기농업협회가 주최하는 이번 박람회는 29일부터 6월 1일까지 4일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다.

박람회에는 전국 각지의 친환경·유기농산물, 건강식품 및 유기농자재, 친환경가공품 등이 전시되며 전국 친환경 업체, 단체, 기관이 참가한다. 또한 올해는 부산국제식품대전, 홈테이블데코페어, 부산커피쇼와 동시에 개최돼 총 400개사, 800부스 규모의 전시로 다양한 볼거리가 제공될 예정이다.

박람회에 참가하는 전남 8개 업체는 순천 쌍지뜰전통식품과 순천만모링가협동조합, 고흥 친환경농업협회, 보성 우리원, 화순 오곡발효마을, 강진 다산청정미영농조합법인, 해남 땅끝애돈인과 땅끝유기한우다. 친환경 인증을 받은 신선 농산물, 축산물, 가공식품 등을 전시·판매한다.

유덕규 전남도 친환경농업과장은 23일 “이번 박람회를 통해 소비자에게는 전남 친환경농산물의 우수성과 가치를 홍보하고, 생산자에게는 친환경농업에 대한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라며 “친환경농산물 판로 확대를 위해 품질 향상 및 품목 다양화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무안=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