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황우여 “盧, 꿈꿨던 정치 함께 실현… 타협의 정치 형성돼야”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15주기인 23일 “(더불어민주당) 새로운 지도부가 저희와 함께 노 전 대통령께서 꿈꿨던 정치를 함께 실현해나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황 비대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은 노 전 대통령을 깊이 사랑하고 그 뜻을 받들고자 하는 정신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노 전 대통령이 우리에게 남긴 뜻은 민주당뿐 아니라 우리 모두에게 지금의 정치를 이끌어가는 하나의 좋은 지표”라고 덧붙였다.

그는 “노 전 대통령과 의정활동을 같이 하고, 상임위도 같이 해 여러 추억이 있다”며 “노 전 대통령은 정치 분야에선 통합과 상생의 정신을 강조했고 타협의 정치를 늘 강하게 주장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노 전 대통령이) 취임사에서도 당리당략보다 국리민복을 우선시하는 정치 풍토, 대결과 갈등이 아닌 대화와 타협으로 문제를 푸는 정치문화가 형성돼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고 했다.

황 위원장은 이날 노 전 대통령 추도식에 참석한다. 그는 “문재인 전 대통령도 참석한다고 해 만나 뵈려고 한다. 의정활동을 같이 한 경험이 있고 여러 추억이 있어서 좋은 말씀을 나누고, 좋은 시간을 가질까 한다”고 했다.

또 지난 21일 육군 32사단 신병교육대에서 수류탄 투척 훈련 중 사망 사고가 발생한 것에 대해 애도를 표하고 조속한 시일 내에 방문하겠다는 뜻을 나타냈다.

김현길 기자 hg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