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인천대학교 제53회 전국교수테니스대회 성황리 마무리

인천대학교에서 진행된 제53회 전국교수테니스대회의 개회식에서 축하공연이 펼쳐지고 있다. 인천대 제공

인천대학교는 지난 15일 시민 참여 사전행사를 시작으로 18일까지 열린 한국대학교수테니스연맹 주최 전국교수테니스대회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고 23일 밝혔다. 올해로 53회를 맞은 이번 대회는 전국 85개 대학에서 1300여명의 교수가 참여했다.

이번 대회를 준비한 인천대는 대회 개최를 기념하며 사전행사로 ‘테니스로 가족 구성원 행복더하기’라는 시민 참여 프로그램을 준비, 많은 호응을 얻었다. 개회식에서는 인천대 교수와 가족들 중심으로 이루어진 ‘INU 앙상블’의 축하공연과 인천지역 유소년테니스의 발전을 위한 후원행사 등 여러 이벤트가 마련돼 대회를 풍성하게 만들었다.

지난 15일 오전부터 진행된 사전행사는 미리 신청한 인천지역 학부모와 아동 등 약 200여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간단한 레크레이션과 테니스 강습 등을 받았다. 행사에 참여한 한 학부모는 “아이들과 함께 뛰고 땀 흘릴 수 있어 너무 소중한 시간이 됐다”며 “이런 기회가 자주 있었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16일 개회식에서 박총태 인천대 총장은 “이번 대회가 서로에게 힘찬 에너지를 불어 넣고 건강한 땀을 흘리며 정정당당한 승부를 펼치는 과정에서 우의와 친선을 다지는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개회식과 함께 진행된 ‘유소년테니스 후원행사’는 인천대 교수 테니스회와 후원사가 함께 마음을 모아 서인천고, 석정여고, 구월중, 부평서중 테니스부에 각각 300만원씩 총 1200만원 상당의 운동용품을 후원했다.

지난 17일 개인전을 시작으로 18일 단체전까지 이어진 경기는 인천대를 비롯해 시립가좌테니스장, 열우물경기장 테니스장 등에서 진행됐다. 우승기는 단체전 A조에서 우승한 강원대학교가 차지했다.

이세원 인천대 스포츠과학부 교수(대회 준비위원장)는 “야외에서 진행되는 행사라 날씨 등 많은 부분을 걱정했는데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었다”며 “인천시와 인천관광공사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대회 성공은 물론 인천의 이미지 제고와 인천대 발전상을 널리 알릴 기회가 됐다”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237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