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월급 60%가 대출”… 집 사는 부담, 재작년 사상 최고

주택구입부담지수 통계 보니
2022년 3분기 사상 최고

입력 : 2024-05-23 00:02/수정 : 2024-05-23 00:02
국민일보 DB

한국주택금융공사가 발표하는 주택구입부담지수(K-HAI)가 2022년 3분기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주금공 주택금융통계시스템에 따르면 2021년 4분기 사상 처음으로 80을 넘어선 전국 주택구입부담지수는 2022년 3분기 89.3을 기록하며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주택구입부담지수는 중위소득가구가 표준대출로 중간가격 주택을 구입할 경우 얼마만큼의 대출 상환 부담을 져야 하는지를 나타내는 지수다. 대출상환가능소득을 중간가구소득으로 나눈 뒤 100을 곱해 산출한다. 가령 서울의 지수가 90이라면, 서울의 중간가격 주택을 구입할 경우 적정부담액(소득의 25%)의 90%를 주택구입담보대출(주담대) 원리금 상환에 써야 한다는 뜻이다.

특히 서울의 지수가 214.6을 기록하며 가장 높았다. 당시 서울의 중위소득가구는 집을 사기 위해 월급의 59.6%를 주담대에 쏟아부었다는 의미다. 전국에서 200을 넘은 건 서울이 유일했다. 뒤를 이은 세종(134.6) 경기(120.5)와도 격차를 크게 벌렸다.

2004년 1분기 처음 작성된 이 지수는 부동산 시장이 활황이던 2008년 2분기 당시 최고치(76.2)를 경신했다. 이후 글로벌 금융위기발 부동산 시장 냉각의 직격타를 맞고 2015년 1분기(50.3)까지 수직 낙하했다. 이후 등락을 거듭하던 지수는 코로나19가 처음 유행한 2020년 1분기 49.7을 기록한 뒤 팬데믹 기간 동안 80대까지 급등했다.

2022년 3분기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지수는 이후 완만한 하강 곡선을 그리고 있다. 전국에서 집값 폭락 케이스가 속출하며 지난해 1분기에는 70대로, 2분기에는 60대로 하락했다. 가장 최근 통계인 지난해 4분기에는 64.6까지 떨어지며 2021년 1분기 수준으로 회귀했다.

한편 서울 집값은 지난해 12월부터 4개월 연속 하락하거나 보합했다. 2023년 12월(-0.07%) 2024년 1월(-0.12%) 2월(-0.09%) 3월(0%) 등 등락세를 보이다 지난달 5개월 만에 0.10% 상승 전환에 성공했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