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의대 증원' 전북대 학칙 개정안…교수평의회서 부결

의대 증원을 담은 학칙 개정을 위한 전북대 교수평의회가 열린 22일, 전북대 의대 교수와 학생들이 대학본부 복도에서 손팻말을 들고 의대 증원 반대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의대 정원 증원을 골자로 한 전북대 학칙 개정안이 교수평의회에서 부결됐다.

22일 전북대에 따르면 이날 오후 열린 교수평의회에서 학칙 개정안이 통과되지 못했다.

전북대는 지난 10일 교육부 정책에 따라 모집정원을 142명에서 200명으로 증원하는 학칙 일부개정안을 예고했었다.

10일간의 의견수렴을 거친 뒤 이날 각 단과대학에서 선출된 47명의 교수로 구성된 평의회를 개최했다. 하지만 의결권을 가진 36명의 위원 중 과반이 이번 학칙개정에 반대했다.

전북대는 이후 평의회 재심의를 요청하거나 학무회의를 열어 학칙 개정안을 다시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교수평의회를 앞두고 전북대 의대 교수와 학생 80여명은 평의회가 열리는 대학본부 현관 앞에서 손팻말을 들고 침묵시위를 했다. 이들은 ‘주먹구구식 의대 증원을 막아주세요’ ‘학생들의 교육환경을 지켜주세요’ 등이 쓰인 손팻말을 들고 ‘의대 증원 반대’ ‘학칙 개정 반대’ 등의 구호를 외쳤다.

전북대 의대 교수협의회 관계자는 “외부의 간섭과 지시로부터 우리 스스로를 지켰다고 생각한다”며 “교수평의회 부결을 시작으로 의대 증원의 문제점이 다시 한번 인식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전주=김용권 기자 yg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