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카르페’ 이재혁 “메인 오더 교체, T1에 이득”

라이엇 게임즈 제공

T1 ‘카르페’ 이재혁이 메인 오더가 본인에서 ‘엑스큐레이트’ 케빈 수산토로 바뀐 것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재혁은 22일 중국 상하이 황푸구에서 열린 발로란트 챔피언스 투어(VCT) 마스터스 상하이 미디어데이에서 “케빈 수산토가 오더를 맡으면서 오로지 내 메카닉에 집중할 수 있게 됐다. 서로에게, T1에도 이득이 된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역할은 바꿨지만 게임에서 하는 건 크게 바뀌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마스터스 상하이는 올해 열리는 발로란트 e스포츠의 두 번째 국제 대회다. 권역별 국제 리그인 퍼시픽, 아메리카스, EMEA(유럽), 중국에서 세 팀씩 총 12개 팀이 진출했다. 각 권역의 정규 리그에서 우승한 4개 팀은 플레이오프에 직행하며 2, 3위 팀은 예선 격인 스위스 스테이지부터 시작한다.

퍼시픽 3위에 오른 T1은 23일 G2 e스포츠(아메리카스 2번 시드)와 첫 대결을 펼친다.

이재혁은 “마스터스 마드리드를 못 가서 아쉬웠는데, 퍼시픽 리그 플레이오프 때 잘해서 다 같이 상하이에 오게 돼서 기쁘다. T1이 국제전에서 잘할 수 있다는 걸 보여주기 위해서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재혁은 현지 적응에 문제 없다면서 “중국 서버와 한국에서 쓰고 있는 APAC(아시아) 서버와 크게 다른 점이 없다. 중국 플레이어들이 잘하더라”고 말했다.

그는 “경기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또 다른 팀을 견제해서 준비하는 것보다 곧 만날 G2에 집중하는 게 중요하다”면서 “팀 분위기가 많이 바뀌었는데 내 스스로 가장 많이 바뀌었다. 아무래도 프로 게이머로서 경험이 쌓이면서 어떤 게임을 하고 싶은지, 이끌어갈 수 있는지 알게 됐다”고 밝혔다.

김지윤 기자 merr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