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응급의학과 전공의들 尹대통령에 편지… “현장 목소리 들어달라”

“응급의료 최전선 젊은 의사들이 왜 먼저 사직서 냈나 살펴달라”
“정부에 대한 반기·아집 아냐… 넓은 아량으로, 지도자 진가 보여달라”

입력 : 2024-05-22 17:23/수정 : 2024-05-22 17:39
대한응급의학의사회 이형민 회장과 응급의학과 사직전공의들이 2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윤석열 대통령에게 전달할 편지와 책을 들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응급의학과 사직 전공의들이 윤석열 대통령에게 “필수 의료의 자부심을 갖고 일해온 젊은 의사들이 왜 가장 먼저 사직했는지 현장의 목소리를 들어달라”는 공개편지를 보냈다.

이형민 대한응급의학의사회 회장과 응급의학과 사직 전공의 54명은 2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민원실을 통해 윤석열 대통령에게 편지 2통과 이들의 경험이 담긴 ‘응급실, 우리들의 24시간’ 수기집을 2권 전달했다.

이 회장은 이 자리에서 “대통령께 드리는 편지는 사직 전공의 54명이 십시일반으로 조금씩 2장에 걸쳐 썼다”고 소개하고 전공의들과 함께 편지를 돌아가며 낭독했다.

이들은 편지에서 “밤과 낮을 가리지 않고 환자와 대면해왔던 젊은 의사들이 사직 의사를 밝히고 병원을 떠난 지도 100일이 가까워지고 있다”면서 “사태 이전 의료 현장에서 직접 뵙고 말씀드릴 기회가 없었다는 것에 깊은 유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이어 “얼마 전 서울역 전광판에 걸려있던 공익광고를 보았다”며 “국민을 위한 의료개혁을 반드시 완수하겠다는 내용의 광고에서 정부의 굳건한 의지를 느꼈다”고 말했다.

지난 3월 서울시내 한 건물 외벽 전광판에 정부의 '의료개혁 완수' 광고가 나오고 있다. 뉴시스

그러면서 “그러나 의료 현장은 전광판 위가 아닌 환자 곁에 있다”며 “환자들조차 공공과 지방의 의료를 신뢰하지 못하고 서울로 발을 옮기고 있는 지금 이 시기에, 환자와 의료진이 쌍방 신뢰할 수 있는 진료와 교육 환경, 적절한 치료를 받을 수 있는 제도적 기반이 조성되지 않는다면 정부가 지향하는 의료 개혁의 방향대로는 이루어질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한 “젊은 의사들은 명확한 원칙과 구체적이고 세부적인 근거하에 정책의 방향을 결정하기를 바라며 원점 재논의를 요청했다”며 “이는 환자의 곁에서 지속적으로 의료진이 최선을 다할 수 있기를 바랐기 때문이고, 조건 없는 반대가 아닌 현장의 목소리를 들어주기를 바랐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에 대한 반기도, 아집도 아니다”라며 “그저 이런 환경에서는 더 이상 스스로를 혹사하며 일할 수 없고, 최선을 다해 환자만을 진료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환자 생명과 직결되는 응급의료의 최전선에서 자긍심을 갖고 일해 나가던 젊은 의사들이 왜 가장 먼저 사직서를 제출했는지 살펴달라”면서 “모쪼록 국민의 한 사람인 의사의 진솔한 목소리를 들어, 넓은 아량으로 국민의 마음을 헤아리는 지도자의 진가를 보여주십사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사직 응급의학과 전공의가 2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대통령께 드리는 글'과 응급의학 관련 책을 전달하기 전 글을 낭독하고 있다. 뉴시스

이들은 수필·시·만화 등으로 응급실 현장을 담은 수기집에 대해 “응급의학과 전공의들이 평소 응급실에서 환자만을 생각하며 일하던 전공의들의 삶을 담았다”고 소개하며 “꼭 읽어 주시고 현장의 아우성에 귀 기울여달라”고 덧붙였다.

최다희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