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직원 폭행 전 제주출입국·외국인청장 벌금 300만원

제주출입국·외국인청 1층 민원실에 외국인들이 대기 중인 모습. 뉴시스

직원 2명을 때린 혐의로 기소된 전 제주출입국·외국인청장이 벌금형을 받았다.

제주지법 형사3단독(부장판사 전용수)은 22일 폭행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전 제주출입국·외국인청장 A씨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3월 27일 제주시의 한 식당에서 함께 점심을 먹던 직원 B씨와 C씨를 손으로 때린 혐의를 받는다.

피해 직원들은 폭행 당일 경찰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재판부는 “피해자들이 느낀 모욕감이 상당해 보인다”며 “피고인이 이 범행으로 내부 징계를 받고 사직서를 낸 점 등을 참작했다”고 말했다.

제주=문정임 기자 moon112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