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점상·청소로 모은 전재산 기부한 홍계향 할머니 별세

평생 모아 마련한 12억 주택 기부
“지역 내 저소득층 위해 쓰이길”

지난 19일 반평생 모은 전 재산으로 마련한 주택을기부한 홍계향 할머니가 별세했다. 사진은 홍계항 할머니 빈소.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 제공

노점상 등으로 평생 모은 전 재산을 사후 어려운 이웃에게 써달라며 기부한 홍계향(90) 할머니가 지난 19일 세상을 떠났다. 홍 할머니가 남긴 12억원 상당의 유산은 고인의 바람대로 지역 내 저소득층을 위해 쓰일 예정이다.

성남시는 “홍 할머니가 19일 병환으로 세상을 떠났는데 연고자가 없어 시가 주관해 장례를 치르며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했다”고 21일 밝혔다.

10년 전인 2014년 6월 홍 할머니는 자신이 살던 성남시 중원구 성남동에 있는 4층 규모 주택(현재 시세 12억원 상당)의 사후 기부를 약정했다. 당시 홍 할머니는 “성남시의 많은 어려운 이웃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홍 할머니는 노점상, 지하철 청소, 공장 노동자로 일하며 어렵게 재산을 모았다.

성남시 1호 '행복한 유산' 기부자로 이름을 올린 홍계향 할머니.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 제공

1934년 부산에서 태어난 홍 할머니는 21세가 되던 해 결혼과 함께 상경했다. 이후 김·미역 노점상, 폐지 줍기 등을 하며 어렵게 생계를 이어오던 할머니는 49세 때인 1983년 성남에 정착했다.

홍 할머니는 그 후에도 지하철 청소, 액자공장 등에서 닥치는 대로 일을 해 돈을 벌었다. 그렇게 모은 돈으로 2002년부터 별세 전까지 살았던 4층 주택을 마련했다.

평소 어려운 이들을 위해 재산을 기부해야겠다고 생각한 홍 할머니는 2010년 하나 있던 딸이 질병으로 죽고, 2013년 12월 치매를 앓던 남편마저 세상을 떠나자 재산 기부 절차를 밟았다.

2014년 성남시 '행복한 유산' 기부 당시 홍계향 할머니 모습. 당시 성남시장이었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함께 미소를 짓고 있다. 성남시 제공

2014년 6월 홍 할머니는 사후 자신의 전 재산을 성남시 저소득층을 위한 복지기금에 사용해달라며 경기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했다.

성남시 1호 ‘행복한 유산’ 기부자로 이름을 올린 홍 할머니는 기부 당시 “성남은 나에게 제2의 고향”이라는 말을 남겼다. 2006년에는 서울대학교병원에 ‘사후 장기 기증’도 약속했다.

2014년 성남시 '행복한 유산' 기부 당시 홍계향 할머니 모습.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 제공

2015년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주관한 ‘제3회 사랑의 열매 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한 홍 할머니는 이후에도 꾸준히 노인일자리 사업과 자원봉사 활동을 해왔다.

그러나 지난해 9월 낙상사고로 왼쪽 다리뼈가 골절돼 수술 후 재활치료를 받아왔고, 올해 2월 오른쪽 다리뼈마저 골절돼 숨을 거두기 직전까지 병원에서 생활했다.

신상진 성남시장은 21일 저녁 빈소를 찾아 고인을 추모했다.

신 시장은 “두 달 전 할머니를 찾아뵙고 빠른 회복을 기원했는데 안타깝다”라며 “기부한 유산은 고인의 바람대로 소중히 쓰겠다”라고 했다.

발인식은 이날 오전 성남시의료원 장례식장에서 열렸으며, 홍 할머니는 화장 뒤 성남시립 추모원에 안치된다.

황민주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