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광주 미담 청소년 윈드오케스트라’ 활동 눈길

방세환 시장 “창의적인 문화도시로 변화에 최선”


경기도 광주형 공유학교 사업 프로그램인 ‘미담 청소년 윈드오케스트라’ 활동이 눈길을 끌고 있다.

22일 시에 따르면 미담 청소년 윈드오케스트라는 지난 달 세계관악컨퍼런스 성공 개최를 위해 일본 도카이대학 부속 오사카 교세이고등학교 관악밴드를 초청, 한일 학생 교류 음악회를 개최했다.

음악을 통해 국제 교류를 촉진하고 학생들 간의 우정과 친교를 증진하는 특별한 기회로 주목받았다.

또 이달에는 광주음식문화축제에서 공연을 선보였으며 광주에서 열리는 세계관악컨퍼런스 공식 행사 기간인 7월 18일 광주시청 광장에서 연주할 예정이다.

시는 지역과 학교의 자원을 공유하고 학교 밖을 넘어선 공유학교 프로그램으로 역할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나아가 시의 다양한 문화예술교육 사업과 협력해 평생교육 및 창조 인재 육성을 위한 생태적 전환을 도모할 계획이다.

광주하남교육지원청 주관으로 결성된 미담 청소년 윈드오케스트라는 지난해 11월 시범학교 운영을 계기로 시작됐다. 관악기에 관심이 있는 광주지역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 및 학교 밖 청소년 60여명의 학생들이 참여하고 있다.

방세환 시장은 “미담 청소년 윈드오케스트라를 중심으로 문화예술 교육 중장기 계획을 마련할 것”이라며 “지역사회의 문화적 자본을 강화하고 창의적인 문화도시로 변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