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포항시 친환경에너지 미래 청사진 덴마크서 해법 찾는다

포항시 유럽방문단이 21일 덴마크 에너지청을 찾아 덴마크의 재생에너지 정책 방향 및 산업 동향을 파악했다. 포항시 제공

경북 포항시는 재생에너지 사업자와 지역민 간 상생 방안에 대한 해법 마련에 나섰다.

22일 시에 따르면 유럽을 방문 중인 이강덕 포항시장과 백인규 포항시의장을 비롯한 포항시 대표단은 지난 21일 덴마크 에너지청을 찾아 재생에너지 정책 방향 및 산업 동향을 파악하고 지역 중심 전력구조 전환을 위한 해법을 모색했다.

덴마크는 1970년대 오일쇼크 이후 경제위기를 겪으며 에너지 전환을 추진해 현재 세계에서 재생에너지 공급 비율이 가장 높은 국가 중 하나다. 특히 풍력산업 보급률, 산업 경쟁력 등에서 세계 최고국가로 꼽히고 있다.

스티크 페터슨 덴마크 에너지청 전략적파트너십 고문은 “덴마크 에너지청은 해상풍력발전 인허가 권한, 기업들과 소통하는 단일창구로 기능하고 있다”며 “불필요한 절차를 줄이고 인허가 과정이 신속하게 이뤄지도록 원스톱숍 인허가를 지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에너지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해 친환경에너지인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공공주도 해상풍력 조성 등 RE100산단 조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만큼 덴마크의 에너지 정책을 시정에 접목해 나 다”고 말했다.

이어 방문단은 포항지역 어업인 대표들과 함께 덴마크 어업인 간담회에 참석해 어업인들과 풍력사업자 간 갈등 해결 과정 등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했다.

시는 구룡포, 장기면 해상 일원에 공공주도 대규모 해상풍력 단지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이에 해상풍력발전 입지 선정에서부터 지역 어업인의 의견수렴 등이 제도화돼 있는 덴마크의 정책을 벤치마킹해 해상풍력사업과 수산업이 상생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마지막 일정으로 방문단은 세계 최대 재생에너지 투자운용사 및 글로벌 해상풍력 개발사인 CIP/COP 본사를 방문했다. CIP/COP는 국내에서 신안 부유식 풍력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으며, 포항에서도 관련 프로젝트를 위한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방문단은 CIP/COP가 한국에서 추진하고 있는 협력사업의 운영 현황과 성과를 살핀 후 이러한 노하우를 포항의 해상풍력 사업에 적극 활용하기 위해 지속적인 교류를 이어 나가기로 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을 위해서는 어업인, 지역주민, 지자체, 관련기관, 발전사업자 등 이해관계자의 소통이 필요하다”며 “지역민과 갈등을 해결하고 상생협력 모델을 개발하기 위해 다양한 의견수렴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포항=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