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대구 빅데이터 활용 첨단 제조 플랫폼 구축 사업 추진

국민DB

대구시는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원에서 지원하는 산업혁신기반구축사업 미래기술선도형 지정공모 과제인 ‘절삭공구·가공 빅데이터를 활용한 첨단제조 플랫폼 기반 구축 및 실증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이 사업은 제조 현장의 디지털 전환과 생산성 향상을 위해 절삭공구·절삭공정 통합 표준화 플랫폼을 구축하고 제조 현장의 지능화를 위한 인공지능(AI) 실증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대구기계부품연구원을 중심으로 한국생산기술연구원,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과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한다. 2028년까지 5년에 걸쳐 143억원을 투입해 첨단제조 플랫폼 구축과 기업 지원을 추진하게 된다.

데이터 검증센터 장비와 웹서비스 솔루션 기반 조성, 절삭공구·가공과 공작기계 기업 대상 이상감지·진단·예측 AI 솔루션 지원, 절삭공구·가공 데이터 표준화와 데이터베이스(DB) 제공, 산업융합 협력 네트워크 구축 등이 사업의 주요 내용이다.

지역 기업들은 플랫폼을 통해 제조 현장을 지능화해 현장의 생산성을 향상시키고 불량률을 줄일 수 있다. 기업 내 장비담당 인력도 줄어드는 등 인력의 유연성도 높일 수 있다. 또 기계부품연구원에 위치한 전국 유일의 첨단공구기술지원센터가 AI 기반 절삭공구·가공 데이터 전문 지원센터로 발전·전환되는 것도 기대할 수 있다.

최운백 대구시 미래혁신성장실장은 “대구의 주요산업인 제조분야의 AI 전환은 지역산업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매우 중요한 기반이 될 것”이라며 “지역 특화 제조산업 첨단화를 확산시키고 제조 AI 기술 개발과 사업화를 꾀하겠다”고 말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