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경남도 대규모 동백 숲 조성...산림바이오산업·관광산업 활성화

통영·고성 50ha 조성…남해안 대표 산림 관광자원 육성
조성된 동백 열매 생산해 도내 산림바이오 기업에 공급

입력 : 2024-05-22 13:27/수정 : 2024-05-23 06:25
경남 통영항이 내려다 보이는 동백나무 군락지. 경남도 제공

경남도는 ‘동백’ 나무 열매를 이용한 산림 바이오산업 활성화와 동백숲 관광 자원화를 위해 통영·고성지역에 올해 지역특화조림 사업을 완료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에 조성한 동백숲은 빠른 열매 수확을 위해 4~5년생 묘목을 사용, 통영과 고성에 각각 25ha씩 모두 50ha 규모로 조성된 대단지로 특히 고성지역은 이듬해까지 단일면적으로는 도내 최대 규모인 40ha까지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동백나무 열매로 생산한 동백기름은 생산량이 적어 예부터 왕가나 사대부에서 머릿기름 또는 식용으로 귀하게 사용됐으며 최근 경남에서 생산한 동백오일을 이용한 화장품과 비누, 식용오일이 인기를 끌며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동백열매는 통영, 거제, 고성지역 가로수와 야산에서 마을주민들이 채집해 도내 동백오일 생산업체에 판매하고 있다. 농·산촌 주민의 주요 수입원이 되고 있으나 현재 업체의 수요에 비해 공급이 모자란 실정이다.

동백오일 제품의 인기가 높아짐에 따라 원료인 동백열매의 수요도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으며 최근 제주도와 전남지역에 동백오일 업체가 설립돼 경남 도내 업체에 동백열매 공급은 더욱 부족해질 전망이다.

이번에 조성된 동백숲에서 생산될 열매는 경남 도내 업체에 공급될 예정이며 향후 수출도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대량생산에 따른 규모화가 이뤄지면 국내 식용오일 시장도 동백오일이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

산림청에 따르면 동백을 포함한 세계 식물 정유 시장 수요는 2019년 22조 원에서 2027년 42조7000억원으로 지속 성장이 예상한다. 지난 2017년 통영에서 생산한 동백오일 8.5t을 프랑스에 수출해 연30만 달러 수출을 달성했다.

도는 또 남해안의 아름다운 다도해 경관과 어우러진 동백숲을 도에서 추진하는 ‘남해안권 발전 특별법’과 한·아세안 국가정원과 연계해 남해안 대표 산림관광자원으로도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도는 목재생산 위주의 조림 사업에서 벗어나 지역 관광·경제 활성화를 위한 조림사업으로 정책을 변화해 고성의 동백단지가 향후 동남권과 수도권의 관광객을 유인할 남해안 최고의 산림 관광자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성윤 경남도 산림관리과장은 “성장 전망이 높은 동백오일을 통한 산림 바이오 산업의 기반 확충을 위해 지속 노력하고, 내년까지 지역특화 조림을 200ha로 늘려 통영, 거제, 고성 지역에 동백숲 단지를 확대해 관광자원으로 조성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