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농무’ 신경림 시인 별세… 문인장 예정

입력 : 2024-05-22 12:36/수정 : 2024-05-22 12:43
신경림 시인. 창비 제공

시집 ‘농무’를 쓴 신경림 시인이 22일 별세했다. 향년 88세.

문단 관계자들에 따르면, 암으로 투병해온 신 시인은 이날 경기도 일산 국립암센터에서 오전 8시17분쯤 별세했다. 문인단체들은 고인의 장례식을 대한민국 문인장으로 치를 계획이다. 빈소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진다.

1936년 충북 충주시 노은면에서 태어난 고인은 충주고와 동국대 영문과를 졸업했다. 동국대 재학 중이던 1956년 작품활동을 시작했으며, 1973년 농민들의 한과 고뇌를 담은 첫 시집 ‘농무’를 발표했다. 이 시집은 1975년 창비시선 1권으로 재출간됐다.

이후 반 세기 넘는 시간 동안 시작 활동을 이어가며 ‘새재’(1979), ‘민요기행 1’(1985), ‘남한강’(1987), ‘가난한 사랑노래’(1988), ‘갈대’(1996), ‘사진관집 이층’2014) 등 여러 시집을 냈다. ‘한국 현대시의 이해’(1981), ‘삶의 진실과 시적 진실’(1983), ‘우리 시의 이해’(1986) 등 시론집도 남겼다.

고인은 민중들의 굴곡진 생활과 애환 등을 친근하고 사실적으로 묘사해온 민중시인이었다. 첫 시집이자 대표작이 된 ‘농무’는 민중시의 전범이자 1970년대 한국시를 상징하는 작품이다. “가난하다고 해서 사랑을 모르겠는가”로 시작되는 그의 시 ‘가난한 사랑노래’는 많은 독자들이 애송시로 꼽는다.

만해문학상, 대산문학상, 스웨덴 시카다상, 호암상 등을 수상했으며, 민족문학작가회의 이사장, 동국대 석좌교수, 대한민국예술원 회원을 지냈다.

김남중 선임기자 n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