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두산에너빌리티 협력사 ‘2024년 파트너스 데이’ 개최

협력사와 소통 강화 동반성장 문화 확산…선순환 파트너십 강화
정연인 부회장 “협력사 경쟁력이 두산 경쟁력이자 발전산업 힘”

21일 두산에너빌리티 경남 창원본사에서 열린 ‘두산에너빌리티 파트너스 데이’에서 정연인 두산에너빌리티 부회장 등 참석자들이 단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두산에너빌리티 제공

경남 창원국가산업단지의 대표 기업인 두산에너빌리티는 전날 창원본사에서 ‘2024 두산에너빌리티 파트너스 데이’를 했다고 22일 밝혔다.

지난 2011년부터 시작해 올해 14회째를 맞은 ‘파트너스 데이’는 두산에너빌리티가 협력사와의 소통 강화와 동반성장 문화 확산을 위해 마련한 행사다.

이날 행사에는 정연인 두산에너빌리티 부회장과 정순원 두산에너빌리티 협력회 회장, 73개 협력사 대표, 박지형 동반성장위원회 운영처장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두산에너빌리티는 행사에 참석한 협력사 대표들에게 경영현황과 사업계획을 공유하는 한편 각종 동반성장활동을 소개하고, 분과별 간담회 시간도 마련했다.

21일,두산에너빌리티 경남 창원본사에서 열린 ‘두산에너빌리티 파트너스 데이’에서 정연인 부회장(왼쪽 세 번째)이 5개 협력사 대표들에게 ‘베스트 파트너상’을 수여한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이어 두산에너빌리티는 영진테크윈, 유니슨에이치케이알, 유니콘시스템, 케이피씨엠, 화성시스텍 등 5개 우수 협력사에 ‘베스트 파트너상’을 수여했다. 수상한 협력사에는 부상으로 ‘찾아가는 간식차’ 이용권을 지급해 눈길을 끌었다.

정순원 협력회 회장은 “AI와 반도체, 전기차의 폭발적인 수요 확대에 따라 전 세계적으로 발전산업에 요구하는 시대적 눈높이가 더욱 높아졌다”며 “두산에너빌리티와 협력회 회원사들의 강점을 바탕으로 지속 협력해 더 큰 시너지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정연인 부회장은 “지난해 수주 목표 달성과 무탄소 발전사업 확대 등 성과는 협력사들의 노력이 함께해 가능했다”며 “협력사의 경쟁력이 두산의 경쟁력이자 국내 발전산업의 힘으로 이어지는 만큼 협력사와 선순환 파트너십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두산에너빌리티는 동반성장펀드 대출지원과 공급망 ESG(환경·책임·투명경영)역량강화, 상생결제시스템 운영, 성과공유제 활성화, 경쟁력 강화 지원 등 다양한 동반성장 활동을 지속해 왔으며 협력사 소통강화와 다양한 동반성장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