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파타야 살인사건’ 피의자 ‘강도살인’으로 혐의 변경 검찰 송치

태국 파타야에서 한국인을 살해·유기한 혐의를 받고있는 A씨가 창원지법에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태국 파타야에서 공범들과 한국 관광객을 납치 살해한 20대 피의자에게 경찰이 당초 살인방조 혐의를 강도살인 등으로 변경해 검찰에 넘겼다.

경남경찰청은 ‘파타야 살인사건’ 혐의로 수사를 받아왔으나 그동안 살해 혐의를 부인해온 A씨를 강도살인 및 시체유기 혐의로 구속 송치했다고 22일 밝혔다.

A씨는 이달 초 태국 파타야에서 같은 한국인 공범 2명과 함께 30대 한국인 B씨를 납치,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 12일 오후 7시46분쯤 전북 정읍시 자신의 주거지에서 경찰에 긴급 체포된 A씨는 그동안 자신은 살인에 가담하지 않았다고 범행을 부인해왔다.

이에 경찰은 지난 14일 A씨에게 살인방조 혐의만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A씨는 다음 날 ‘도주 우려와 증거 인멸이 우려된다’는 이유로 구속됐다.

이어 태국 경찰 등과 공조해 사건을 수사해온 경찰은 A씨가 공범 2명과 함께 B씨를 살해한 증거 등을 통해 A씨의 혐의를 강도살인 및 시체유기 등으로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

A씨 등은 B씨에게 수면제를 먹여 차에 태웠고 이후 B씨가 의식을 되찾자 몸싸움 끝에 폭행해 숨지게 한 후 B씨 계좌에서 170만원과 200만원 등 두 차례에 걸쳐 돈을 빼낸 것으로 드러났다.

태국 현지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3일 오전 2시쯤 B씨를 렌터카에 태워 파타야로 이동한 후 다른 픽업트럭으로 갈아탔다가 저수지 인근 한 숙박시설을 빌렸다.

이 픽업트럭은 다음 날 오후 9시쯤 짐칸에 검은 물체를 싣고 숙박업소를 빠져나갔고, 저수지 근처에 약 1시간 주차했다가 숙박업소로 돌아온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태국 경찰은 잠수부를 동원해 지난 11일(현지 시간) 오후 저수지에서 검은색 플라스틱 드럼통 안에 담긴 B씨의 시신을 발견했다.

A씨 외 나머지 공범 1명인 20대 C씨는 지난 14일 0시10분쯤 캄보디아 프놈펜 한 숙소에서 캄보디아 한국 주재관과 현지 경찰의 공조로 검거됐다.

경찰은 C씨 국내 송환을 두고 태국 경찰 등과 협의하는 한편 태국 인근 국가인 미얀마로 달아난 것으로 파악된 공범 D씨의 검거에 주력하고 있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