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김동연 “수사 막을 수 있어도 국민 저항 막을 순 없다”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윤석열 대통령이 ‘순직 해병 진상규명 방해 및 사건 은폐 등의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 임명법’(이하 채상병특검법)에 대해 재의요구권(거부권)을 행사한 데 대해 “수사를 막을 수는 있어도 국민 저항을 막을 순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지사는 지난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통령께서는 정말 관련이 없습니까”라고 반문하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김 지사는 “(윤 대통령에게) 방탄용 직권남용”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2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해 정부로 넘어온 채 상병 특검법에 대해 윤 대통령은 이날 국회의 재의결을 요구하는 거부권을 행사했다. 이로써 윤 대통령은 취임 이후 10건의 법안에 대해 거부권를 행사했다.

앞서 김 지사는 4·10 총선이 야당 압승으로 끝난 직후 지난달 11일과 해외 출장 중이던 이달 9일 페이스북에 “거부권 행사 등 비상식과 불공정은 대통령 스스로 결자해지해야 한다. 채상병 특검은 야당의 정치공세가 아니고 국민 3분의 2가 지지하는 ‘국민 특검’ 요구”라는 글을 잇달아 게재하기도 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