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트럼프 선거 동영상에 나치 표현… “히틀러 언어” 비판

뉴욕EPA·연합뉴스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선거 운동 동영상에서 나치 독일의 제3제국(the Third Reich)을 연상시키는 ‘제국(Reich)’이라는 표현이 등장해 논란이 커지고 있다.

21일(현지시간) 대선 경쟁자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를 나치 독재자 아돌프 히틀러의 언어라면서 비판에 나섰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SNS에는 전날 ‘도널드 트럼프가 (대선에서) 이긴 뒤에는 무슨 일이 일어나는가’를 주제로 한 30초 분량 동영상이 올라왔다. 신문의 헤드라인을 편집한 듯한 이 영상은 ‘트럼프가 승리하다’라는 가상의 신문 기사 제목으로 시작한다.

이 동영상에는 선거 승리 시 경제가 호황이 될 것이라면서 ‘통일된 제국의 탄생으로 산업 경쟁력이 크게 증가했다’는 문장이 포함돼 있다. 문제는 이 문장에서는 통일된 제국을 ‘unified reich’로 표현한 점이다. ‘reich’는 독일어로 제국을 의미하는 단어지만, 통상적으로 나치 독일의 제3제국을 의미한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에서 진행한 선거 캠페인에서 “트럼프 캠프는 그가 이기면 그것은, 제3제국처럼 통일 제국이 될 것이라는 포스트를 어제 올렸다”면서 “이 사람은 미국이 아닌 히틀러의 언어를 사용하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도 이날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에서 진행된 행사에서 “독재자를 칭찬하는 전임 대통령은 어제 소셜미디어에 나치 독일의 언어를 부각했다”면서 끔찍하다고 비판했다.

트럼프 대선캠프는 성명을 내고 논란이 된 동영상과 관련해 “이것은 선거캠프가 만든 동영상이 아니다”면서 “이것은 온라인상 임의의 계정이 만든 동영상을 직원이 트럼프 전 대통령이 법정에 있을 때 올린 것이며 그 직원은 (문제 된) 단어를 보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이 동영상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전날 낮 뉴욕에서 점심시간을 끝내고 법원으로 돌아오기 직전에 게재됐다고 미국 언론은 전했다. 트럼프 캠프는 논란이 확산하자 이날 영상을 SNS에서 삭제했다.

앞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해 말 불법 이민 문제에 대한 강경 대응 방침을 언급하는 과정에서 이민자를 해충으로 비유하고 “이민자들이 미국의 피를 오염시킨다”고 말해 비판을 받은 바 있다. 당시 이 발언을 놓고도 유대인 말살 정책을 추진했던 나치 정권의 주장과 유사하다는 지적이 미국 내에서 나왔다.

또 2022년 11월에는 반(反)유대 혐오 발언 등을 한 인사들을 자택으로 초청해 만찬을 해 논란이 됐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