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탯줄 달린 강아지 비닐봉지에 유기… 동물학대 수사

비닐봉지 속에서 쓰레기와 함께 발견된 강아지들. YTN 캡처

탯줄도 채 떼지 못한 갓 강아지 6마리가 쓰레기와 함께 비닐봉지에 담긴 채 버려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지난 21일 YTN에 따르면 충남 태안군의 한 폐비닐 야적장에서 발견된 비닐봉지 속에는 탯줄이 그대로 달린 강아지 6마리가 쓰레기와 함께 담겨 있었다. 강아지들은 눈도 제대로 뜨지 못했다. 봉지 입구는 묶여 있었고, 빈 소주병과 맥주캔 등 쓰레기까지 함께 들어 있었다.

이곳 폐비닐 야적장을 지나던 마을 주민이 강아지들의 우는 소리가 들리는 비닐봉지를 발견해 동물보호단체에 신고했다.

비닐봉지 속에서 쓰레기와 함께 발견된 강아지들. YTN 캡처

강아지들은 산소 공급이 부족할 때 나타나는 청색증과 저체온 증세를 보였지만 응급조치로 위기를 넘겼습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봉지의 출처를 확인하고 지문 감식을 진행하는 등 용의자 추적에 나섰다. 동물을 유기할 경우 동물보호법에 따라 3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하지만 유기 장소를 비추는 CCTV가 모형뿐이라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전해졌다. 강아지들은 현재 길고양이 쉼터에서 임시 보호를 받고 있다. 동물 보호 단체는 임시보호자나 입양자를 기다리고 있다.

[태안동물보호협회 관계자는 YTN에 “입양까지는 어려우시더라도 이 아이들이 자력으로 우유를 먹을 수 있는 그 기간만이라도 임시보호를 좀 해주실 수 있는 분이 절실히 지금 필요한 상태”라고 호소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