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김정숙 여사 인도 초청 논란에…외교부 “자료 확인해볼 것”

입력 : 2024-05-21 22:46/수정 : 2024-05-21 22:50
김정숙 여사가 7일 우타르프라데시주 아그라 타지마할을 둘러본 뒤 나서고 있다. 뉴시스

외교부가 문재인 전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의 2018년 인도 방문은 인도 측이 먼저 초청해 이뤄졌다는 문 전 대통령 회고록 내용과 관련해 “가능한 범위 내에서 (자료를) 확인해 볼 것”이라고 21일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김 여사의 인도 순방과 관련해 어느쪽 요청이 먼저인지에 대해 “확인이 필요한 부분”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구체적으로 모든 자료를 확인해 보진 못했다”며 “4년 전의 일이고 당시 담당자들도 바뀌어서 시간이 걸린다”고 덧붙였다.

외교부는 지난 20일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김 여사의 인도 방문은 한국 측이 먼저 검토했고, 이에 따라 인도 정부가 초청장을 보냈다는 취지로 설명했다. 이는 보기에 따라선 문 전 대통령 회고록과는 다소 엇갈린 내용으로 받아들여졌다.

이 당국자는 이같은 입장에 대해 “당시 외교부가 접수했던 초청장 등 남아 있는 문서를 통해 확인한 내용을 토대로 외교부 입장을 설명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외교부의 설명은 김 여사의 인도 방문 성사 과정을 명확히 하려면 아직 확인하지 않은 문서들까지 시간을 갖고 더 살펴봐야 한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또 이 당국자는 문 전 대통령의 인도 방문 기간 정상 간 나눈 대화에서 김 여사의 방인 이야기가 오갔을 가능성에 대해선 “어떤 계기에 어떤 얘기가 오갔는지 내용까지는 다 확인은 안 된다”고 답했다.

그는 김 여사 인도 방문이 최초의 영부인 ‘단독 외교’라는 회고록의 표현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했다.

다만 ‘김 여사의 인도 방문 때 문화체육관광부 예산을 지출한 게 영부인 순방 전례가 없어서인지’라는 질문에 “어느 정치인께서도 역대 대통령 영부인 중 이희호 여사께서 유엔총회 기조 연설자로 참석했다고 언급했다”고 소개했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