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자신보다 이웃 삶 풍요롭게 하는 게 가치있는 인생”

윤영관 전 외교통상부 장관 인터뷰

입력 : 2024-05-21 19:22/수정 : 2024-05-22 07:49
윤영관 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지난 20일 서울 종로구 아산정책연구원에서 이 시대 청년들을 향해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신석현 포토그래퍼

“한 번밖에 없는 아까운 인생을 어떻게 무엇을 위해 살지 꼭 고민해 봤으면 좋겠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돈 명예 권력 쾌락 승진 등을 추구합니다. 하지만 그런 것들의 노예로 살다보면 몹쓸 짓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웃들의 삶이 풍요롭게 되도록 하는 게 가치있는 인생입니다.”

김병연 서울대학교 경제학부 석좌교수의 추천을 받아 갓플렉스 챌린지 릴레이 인터뷰 열번째 주자로 나선 윤영관(72·사진) 전 외교통상부 장관은 20일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청년들에게 진정어린 조언을 건넸다. 윤 전 장관은 서울대에서 학사와 석사 학위를 취득한 뒤 미국 존스홉킨스대 국제대학원에서 국제정치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제32대 외교통상부 장관을 지냈고 현재 아산정책연구원 이사장과 서울대 명예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화려한 이력과 달리 윤 전 장관은 어린 시절 경제적으로 힘든 삶을 살았다. 부친이 초등학교 교사였지만 5남매 가족을 건사하기엔 역부족이었다. 그럼에도 그는 큰 꿈을 품었다. 한반도 통일에 대한 비전을 가졌고 이를 위해 외교학을 전문적으로 공부해보기로 결심했다. 이에 서울대 외교학과에 진학하는 데 성공했다.

그러나 윤 전 장관은 대학 진학 후 격심한 혼란기를 겪었다. 독재와 사회적 모순, 부조리에 눈을 떴고 학생운동의 길로 나아갔다. 그는 “5·18 민주화 운동이 터졌고 그것을 잔인하게 무력 진압하는 권력의 행태에 큰 충격과 절망감을 느꼈다”며 “그때까지 내 삶을 지탱해주던 기본 전제, 즉 나의 이성과 도덕 기준이라는 게 무력하기 짝이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토로했다.

윤 전 장관은 군 제대 후 지금과는 다른 삶을 살아야겠다고 다짐했다. 사회적 문제 의식을 갖고 사는 삶은 중요했지만 언제까지 혼란 속에서 있을 수만은 없었다. 마침 이 시기에 교인인 아내를 만났다. 결혼한 뒤 미국으로 유학을 가서 신앙까지 갖게 됐다. 윤 전 장관은 “신앙을 가진 후 나로 하여금 분단된 한국에서 태어나 국제정치학자로 살게 하신 뜻은 ‘화평케 하는 자’로 살라는 것으로 알고 그 뜻대로 살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윤 전 장관은 자신의 전공을 살려 활동을 이어갔다. 1990년대 초, 교계가 연합해 만든 ‘남북나눔운동’ 내의 연구위원회에 한반도 평화와 통일문제를 연구하고 토론하는 정기모임을 만들었다. 많은 교수와 전문가들이 동참했다. 10년 후에는 이를 기독싱크탱크인 ‘한반도평화연구원’으로 발전시켰다.

그는 서울대에서 근무할 당시 사회과학대학 기독학생회 지도교수도 맡았다. 그는 “퇴임 전 7년 정도 대학원생들과 함께 매주 성서공부 모임을 한 게 기억에 남는다”며 “공부와 미래에 대한 불안감으로 극심한 정신적 압박감을 느끼던 학생들이 모임을 통해 위안과 힘을 얻도록 도왔다”고 전했다.

현재 윤 전 장관은 외교안보 분야의 민간 싱크탱크인 ‘아산정책연구원’ 이사장으로 일하고 있다. 연구 저술 강연 학술회의를 비롯해 외국 인사 면담 등으로 바쁜 나날을 보낸다. 그는 “2017년경부터 국제정세가 격변하고 있기 때문에 이 같은 상황 속에서 한국이 어떠한 외교를 펼쳐나가야 평화와 번영을 누릴 수 있을지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경식 기자 kscho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