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김호중 측 “포토라인 서지 못해 죄송… 조사 후 답변할 것”

21일 오후 2시 첫 경찰 조사 출석
소속사 측 “조사 끝나고 변호인이 질문 받겠다”

가수 김호중. 김호중 인스타그램 캡처

음주 뺑소니 혐의로 첫 경찰 조사를 받은 트로트 가수 김호중 측이 21일 “포토라인에 서지 못해 죄송하다”고 밝혔다.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는 이날 공식입장을 내 “김호중은 금일 오후 2시 강남경찰서에 출석했다”며 “출석 과정에서 포토라인에 서지 못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경찰 조사는 오후 5시 이후 종료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조사가 끝나면 변호사님이 현장에서 기자님들 질의에 답변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날 오후 2시쯤 강남경찰서에 출석한 김호중은 대기하던 취재진을 피해 지하주차장을 통해 비공개 출석했다.

김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40분쯤 서울 강남구 한 도로에서 반대편 택시를 충돌하는 사고를 낸 뒤 조치 없이 현장을 떠난 혐의를 받는다.

김호중 측은 사고 발생 뒤 음주 및 뺑소니 혐의를 부인했지만 논란이 커지자 열흘 뒤인 19일 “크게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며 음주 사실을 시인했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