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숨진 폐암환우회장 부인 “남편, 끝까지 의사들 변화 촉구”

“의사들은 환자 곁에 있어야” 의료진에 복귀 호소
지난 3월 의협회관 앞 시위 후 건강 급격히 악화

입력 : 2024-05-21 18:03/수정 : 2024-05-21 18:39
이건주 한국폐암환우회장이 지난 19일 향년 78세 나이로 별세했다. 고양=박선영 기자

의료계 집단행동 중단을 호소했던 이건주 한국폐암환우회장이 지난 19일 향년 78세로 별세했다. 경기도 김포의 한 장례식장에서 21일 만난 이 회장의 아내 신화월(77)씨는 그가 쓰러지기 전 상황을 설명하며 눈물을 흘렸다.

이 회장은 지난 3월 13일 현수막을 들고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 회관 앞에 섰다. 의과대학 증원에 반발해 병원을 이탈한 전공의들의 복귀를 촉구하기 위해서였다. 이미 지난해 모든 항암치료를 중단하고 완화의료(질병 개선 목적이 아닌 고통을 낮추는 치료)만을 이어가던 상황이었다. 그를 버티게 한 건 ‘의사들은 환자들 곁에 돌아와야 한다’는 신념이었다고 한다. 이 회장의 마지막 외부 활동이었다.

신씨는 “남편이 의협 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했던 날 바람이 매섭게 불었고, 남편의 몸이 급격히 차가워졌다”며 “급기야는 굳어서 움직이기 힘든 정도였다”고 회상했다. 이틀 후 이 회장은 결국 경기도 고양에 있는 호스피스 병원에 입원했다. 신씨는 “환자단체를 이끌던 남편이 의료계 집단행동으로 인해 삶의 마지막까지 신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 많이 힘들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 회장은 건강이 악화하는 상황에서도 병원을 떠난 의료진에 대한 안타까움을 글로 써 내려갔다. 그는 지난달 1일 ‘요즘같이 의사들이 밥그릇 챙기기 위해서 환자들을 팽개치고 병원을 떠나고 있는 참으로 코미디 같은 상황에서 흐르는 눈물을 주체할 수 없었다’고 적었다. 그의 글은 지난달 18일을 끝으로 더 올라오지 않았다.

신씨는 “남편은 의사들이 높은 지위에 오르고 많은 수익을 얻었다면 지금의 어려운 상황에서 본인들이 가진 것을 환자한테도 나눌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환자를 안타깝게 여기는 마음, 불쌍하게 여기는 마음이 병원을 떠난 의사들에게 필요하다고 봤다”고 강조했다.


이 회장은 아픈 몸을 이끌고 의료계와 대화의 물꼬를 트기 위해서도 노력했다. 신씨는 “남편과 함께 의료계 인사들과 대화 자리에도 참석했다”며 “의료진에게 전적으로 책임을 지라는 게 아니다. 집단행동에 나선 의사들이 조금이라도 태도 변화가 있기를 간절히 바랄 뿐”이라고 했다. 그는 정부를 향해서도 “국민의 고통에 책임져야 한다”며 “폭넓게 의견을 수렴해 의료진을 설득하고 국민적 합의를 끌어내 달라”고 말했다. 한덕수 국무총리도 이날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이 회장의 별세 소식에 환자단체들은 동요했다. 안기종 한국환자단체연합회 대표는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최근 호스피스 병동에 입원했다고 들었지만 기자회견도 하는 것을 보며 희망을 가졌는데 갑자기 돌아가셔서 황망하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의사들이 악성 댓글을 다는 힘든 상황에서도 이 회장은 목숨을 걸고 소신 발언을 이어갔다”며 “이 회장의 마지막 당부가 의료계에도 닿아 환자들의 고통을 하루빨리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고양=박선영 기자, 차민주 기자 pom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