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의협 “전공의들, 의사 되겠다며 노력한 죄밖에 없어”

의협, 서울 의협회관서 기자회견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 회관에서 열린 박민수 보건복지부 차관 및 대통령실 관계자 발언 관련 긴급 브리핑에서 성혜영 의협 대변인 겸 기획이사가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의사협회가 “전공의들은 의사 되겠다며 노력한 죄밖에 없다”며 정부를 향해 비판을 쏟아냈다.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서는 정부 관료들의 처벌을 재차 요구했다.

21일 의료계에 따르면 의협은 이날 서울 용산구 의협회관에서 ‘대통령실 관계자 처벌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의협은 “이름을 밝히지 않은 대통령실 관계자가 어제 언론 보도를 통해 전공의들의 복귀가 늦어질수록 각종 손해배상 책임을 비롯해 짊어져야 할 몫이 커질 수 있다고 말하며 공갈 협박을 서슴지 않았다”며 “구상권을 청구할 대상은 우리 전공의들이 아니라 전공의 없이는 병원이 돌아가지 않게 의료제도를 망쳐온 복지부 관료와 대통령실 관계자”라고 밝혔다.

의협은 “전공의들이 복귀하지 못하게 하고 협박하는 익명의 대통령실 관계자와 복지부의 태도는 무책임의 극치”라며 “의정 간 대화를 아예 틀어막는 이들에게 합당한 처벌을 해주실 것을 대통령께 요청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을 향해 “의료붕괴를 막기 위해 언제든 원점에서 정부와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며 “의정 협의를 실시간 생방송으로 공개해 국민과 함께 의료사태를 해결해달라”고 요구했다.

최안나 의협 총무이사 겸 보험이사는 “전공의들은 우리나라 의료에 필요한 의사가 되겠다며 열심히 노력한 죄밖에 없는데 복지부와 대통령실이 이들의 꿈을 꺾고 병원에서 내쫓았다”며 “전공의가 하루빨리 돌아올 수 있도록 (대통령이) 박 차관과 대통령실 관계자에게 합당한 처벌을 해주실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사직 전공의인 채동영 의협 홍보이사 겸 공보이사는 정부가 전공의를 향해 제시한 ‘복구 시한’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그는 “정부는 전공의가 2월에 사직했을 때 당장 돌아오지 않으면 처벌하겠다고 했다가 3∼4월에도 내내 언제까지는 돌아와야 한다고 했다. 이번에는 5월 30일까지는 무조건 돌아와야 한다고 했다가 또 다른 이유를 들면서 한 달 정도 유예가 가능할 것처럼 이야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가 일방적으로 정책을 추진했듯 일방적 철회도 분명히 가능하니까 이런 식으로 매번 말이 바뀌는 것”이라며 “이제 시한이 끝났으니 더 이상 (행정조치를) 막을 수 없다는 식의 이야기는 절대로 전공의들이 납득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증원 방침에 반발해 병원을 떠난 전공의들은 다음 연차로 진급하거나 전문의 자격을 취득하기 위해 전날까지 복귀해야 했지만, 대부분 복귀하지 않았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