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尹화환’에 러브콜까지… 국힘·개혁신당 ‘미묘한 기류’

황우여 “이념적으로 같아”
허은아 “달라진 국민의힘 기대”

국민의힘 황우여(왼쪽) 비상대책위원장이 21일 서울 여의도 당사를 예방한 개혁신당 허은아 당 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총선을 전후해 서로 각을 세워왔던 국민의힘과 개혁신당 사이에서 미묘한 기류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

최근 양당 간 소통이 활발해지면서 범야권에 맞서는 ‘범보수연대’가 가시화되는 것 아니냐는 기대감이 고개를 든다. 반면 숨 고르기 차원의 ‘전략적 공조’일 뿐 화학적 결합까지는 아직 이르다는 회의론도 나온다.

허은아 개혁신당 대표는 21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를 찾아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을 예방했다. 황 위원장은 “저희가 친정 같은 당으로 개혁신당이 잘 되길 진심으로 바라고 있다”며 “이념적으로 같은 입장이기 때문에 우리가 정책적으로 협조할 건 협조하고 공조할 건 공조하면서 같이 나아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허 대표는 “국민 눈높이에 맞게 조금은 달라진 황 위원장의 국민의힘을 기대한다. 서로 협치하고 국민만 바라보며 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화답했다.

여권은 연일 개혁신당에 손을 내밀며 협치 분위기를 조성 중이다. 개혁신당 전당대회가 열렸던 지난 19일에는 홍철호 대통령실 정무수석이 행사에 참석해 축사하고 윤석열 대통령의 축하 화환을 전달했다.

허 대표는 이날 SBS라디오에서 “(윤 대통령이) 상징적으로 문을 조금씩 열어서 소통하겠다는 정무적 판단을 하신 게 아닌가”라며 “애정을 직접 표현해 주신 것 같다”고 말했다.

황 위원장은 20일 개혁신당을 향해 “모든 면에서 함께 연대하자”고 했다. 국민의힘 지도부가 개혁신당에 공개적으로 ‘러브콜’을 보낸 건 처음이었다.

반윤(반윤석열)을 자처하던 개혁신당도 일단 화해 모드로 전환하는 모습이다. 특히 정국의 핵이 된 ‘채상병 특검법’과 관련해 범야권과 보조를 맞추면서도 ‘대통령 탄핵’ 추진에는 선을 긋고 있다. 허 대표는 “(대통령 탄핵 추진에) 긍정적이지는 않다”고 말했다.

앞서 이준석 전 개혁신당 대표는 지난 9일 윤 대통령 취임 2주년 기자회견 내용을 호평하면서 윤 대통령과의 회동 가능성을 열어두기도 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여소야대 상황에서 같은 보수의 가치를 지닌 개혁신당과 손잡으면 거대 야당에 맞설 힘이 생길 것”이라며 “여권이 야당과 소통하고 있다는 점을 부각하기에도 좋은 전략”이라고 말했다.

야권 관계자는 “총선 참패 후 일각에서 여권에 대한 동정 여론이 생기고 있는데 개혁신당이 윤 대통령을 너무 때리면 역풍이 불 수 있어 이를 견제하려는 의도도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개혁신당으로서는 국민의힘과 연대를 이어가게 될 경우 ‘제3지대’ 정체성을 유지하는 것이 과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