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숨진 훈련병, 수류탄 핀 뽑고 안 던져…“사고원인 조사”

소대장이 제지하던 중 수류탄 폭발
훈련병 심정지 상태로 병원 이송됐으나 사망
소대장은 치료 중…“생명에 지장 없어”

기사와 상관 없는 참고 사진. 뉴시스

육군 제32보병사단 신병교육대에서 2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수류탄 폭발 사고는 숨진 훈련병이 안전핀을 뽑은 뒤 던지지 않아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21일 군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9시50분쯤 세종시에 있는 육군 32사단에서 신병교육대 신병 교육훈련의 하나인 수류탄 투척 훈련 중 수류탄이 터졌다.

이는 안전핀을 뽑은 20대 A 훈련병이 수류탄을 던지지 않고 손에 들고 있자, 지켜보던 30대 소대장 B씨가 달려가 제지하는 과정에서 수류탄이 그대로 폭발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후 A 훈련병은 심정지 상태로 국군대전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사망했다. 당시 훈련을 지휘하던 B 소대장은 손과 팔 등에 중상을 입고 국군수도병원으로 긴급 이송됐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숨진 훈련병과 소대장은 모두 방탄복을 입고 있었다고 군 당국은 설명했다.

육군과 경찰은 주변에 있었던 훈련병 등 목격자를 대상으로 안전핀을 제거한 직후 상황, B 소대장이 다친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이날 교육 대상 훈련병은 총 235병으로, 주변에 있던 상당수의 훈련병이 사고 현장을 목격했다.

수류탄 투척 훈련은 통상적으로 전체 6주의 훈련 기간 중 후반부인 4∼5주 차에 진행한다고 군 당국은 설명했다. 숨진 A 훈련병을 비롯해 사고를 목격한 훈련병들은 다음 주 수료식이 예정돼 있었다.

육군본부는 사고 발생 직후 원인이 규명될 때까지 실수류탄 대신 연습용 수류탄을 사용하도록 전 군에 지시했다. 또 유족지원팀을 파견해 필요한 제반 사항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현재 국군수도병원 외상센터에서 치료 중인 B 소대장의 치료를 돕고, 참혹한 사고 현장에 무방비로 노출됐던 훈련병들의 심리적 안정을 돕기 위한 정신건강팀도 운영하기로 했다.

육군 관계자는 “사망 장병과 가족에게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며 “민간 경찰과 함께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