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尹, 특검 거부하면 범인이라더니… 자백한 것”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채상병특검법' 재의요구 규탄 야당·시민사회 공동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1일 정부가 국무회의에서 채상병 특검법 재의요구안을 의결하고 윤석열 대통령의 재가가 유력한 상황을 두고 “윤 대통령이 범인이라고 스스로 자백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열린 ‘해병대원 특검법 재의요구 규탄’ 야당·시민사회 공동기자회견에서 “특검을 거부하는 자가 범인이라고 (지난 대선 당시) 윤석열 대통령 후보가 말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범인임을 자백했으니 이제 범인으로서 그 범행에 대해서 책임을 물어야 하지 않겠느냐”며 “역사의 교훈을 잊지 말라”고 경고했다.

이어 “국가의 힘으로 억울한 대학생 박종철을 불러다 고문을 해서 죽여놓고도 ‘탁 치니 억 하고 죽더라’라고 했던 것을 기억할 것”이라며 “그런 궤변으로 주권자를 기만하고 주권자에 도전했던 그들의 말로가 어떠했는지 윤정권은 반드시 기억하라”고 촉구했다.

또 “국민은 물과 같아서 배를 띄우기도 하지만 언제든지 배를 뒤집을 수도 있다는 사실을 기억하라. 국민의 분노, 역사의 심판 앞에 윤석열정권은 파도 앞에 돛단배와 같은 신세라는 점을 반드시 기억하라”고도 강조했다.

이 대표는 특히 “국민이 준 마지막 기회를 가차 없이 걷어찬 윤정권을 확실하게 심판해야 하지 않겠나”라면서 “가족의 범죄를 은폐하기 위해, 자신의 부정과 비리를 감추기 위해 헌법이 준 권한을 남용하면 이게 바로 위헌이고, 위법이고, 부정”이라고 목소리 높였다.

이어 “국민의 이름으로 반드시 채상병 특검법을 통과시키고 범인임을 자백한 윤 대통령과 윤석열정권에 엄중한 책임을 확실하게 묻겠다”고 다짐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