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태화강마두희축제, 30종 프로그램으로 다음달 개막

6월 14~16일 울산 중구 성남동, 태화강 일원에서 개최


울산의 대표적인 여름축제 ‘태화강 마두희 축제’가 올해 전국 단위로 확대하고 수상 프로그램을 한층 더 강화해 찾아온다.

울산 중구는 2024년 제3차 태화강 마두희 축제 추진위원회에서 2024 태화강 마두희 축제 세부 실행 계획안을 확정했다고 21일 밝혔다.

2024 태화강 마두희 축제는 6월 14~16일 울산 성남동 원도심 및 태화강변 일원에서 열린다.

중구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먼저 열리는 여름축제로 방향을 잡고, MZ세대(밀레니얼+Z세대)부터 중장년층까지 다양한 세대가 어우러질 수 있는 장을 마련할 방침이다.

올해는 공식행사, 대표프로그램, 태화강마당, 마두희마당, 공연마당, 어린이마당, 참여마당, 동헌마당, 부대행사 등 9개 갈래로 나눠 30종 이상의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우선 ‘공식행사’로는 출정식, 개막식, 폐막식이 열리고, ‘대표프로그램’으로는 울산마두희 큰줄당기기, 태화강 마두희 춤 경연대회 등이 펼쳐진다.

‘태화강 마당’으로는 수상 줄당기기(줄다리기), 태화강 치맥 페스티벌, 찰방찰방 물놀이, 인생샷 : 태화강 하늘로, 플라잉 워터쇼 등이 운영된다.

‘마두희 마당’으로는 마두희 줄 제작, 골목 줄당기기 등이 진행된다.

‘공연 마당’으로는 주민참여 버스킹, 나도 가수왕, 전통 마당극 등이 펼쳐지고, ‘어린이 마당’으로는 추억의 골목길, 어린이 놀이터 등이 운영된다.

‘참여 마당’으로는 마두랑 차 마시기, 태화강마두희장터 등이 열리고, ‘동헌 마당’으로는 전국소리경연대회, 도호부사 행차, 학이 날아든 동헌 등이 진행된다.

이 밖에도 부대행사로 전국 거리공연 대회, 청춘의 다리-태화강! 와인&뮤직에 빠지다, 마두랑 시민극단 퍼레이드 등이 진행된다.

전통 줄당기기인 ‘마두희’는 320년 동안 이어져 온 울산의 대표적인 풍속이다. 단옷날을 맞아 울산사람들이 동군과 서군으로 나뉘어 승부를 겨루고 풍년을 기원했다.

마두희는 지난해 12월 울산시지정문화유산에 등록됐다. 태화강마두희축제는 올해 1월 문화체육관광부 ‘2024-2025 예비축제’에 선정됐다.

중구는 마두희의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를 위해 오는 6월 13일 중구청 대회의실에서 ‘울산마두희’ 국제 심포지엄을 개최할 방침이다.

울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