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대인배’ 영양군 “피식대학 사과 받아들여… 다시 와달라”

“온다면 화해하고 지역 알리는 기회로”

유튜브 채널 '피식대학' 캡처

오도창 영양군수가 ‘지역 비하’ 논란에 휩싸였던 피식대학 측의 사과를 받아들이겠다면서 다시 한번 경북 영양군을 찾아와달라고 전했다.

오 군수는 21일 JTBC ‘뉴스들어가혁’에 출연해 “우리 군이 소멸 위기를 겪고 있는 이 시기에 유튜브 제작진의 농촌에 대한 이해 부족으로 생긴 일 같다”며 “음식 수준이나 특산물을 얕잡아보는 실수를 저질러 사회적 공분을 샀다. 사실 영양은 자연환경이 잘 보존된 마지막 남은 숨겨진 보물인데, 마치 현대 문명과 동떨어진 곳으로 비쳐서 속상했다”고 말했다.

앞서 구독자 318만명을 보유한 유튜브 채널 ‘피식대학’이 경북 영양군을 여행한 영상에서 “할매 맛이다. 내가 할머니 살을 뜯는 것 같다” “메뉴는 의미 없고 주는 대로 먹어야 한다” “영양까지 와서 먹을 음식은 아니다” 등 지역을 비하하는 듯한 발언을 해 시청자들의 거센 항의를 받았다. 이에 피식대학 측은 19일 공식 사과했다.

오 군수는 “피식대학 측의 사과문도 자세히 봤다”며 “지난 19일에는 제작진이 방송으로 피해 본 소상공인을 직접 찾아와 진정성 있게 사과를 해서 다소 위안을 받았다. 우리가 어느 정도 사과를 받아들인 상태”라고 말했다. 이어 피식대학 개그맨들에게 “그분들도 우리 지역에 대한 애정이 많다고 생각한다”며 “마음 상한 부분을 같이 정리하고 우리 지역 홍보에 힘써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오 군수는 ‘피식대학 개그맨들이 영양에 다시 오면 제대로 좋은 곳 구경시켜주는 것은 어떤가’라는 진행자의 질문에 “그러면 최고”라면서 “피식대학이 온다면 화해도 하고 이번 기회에 지역을 알리는 기회로 활용하고 싶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