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취재진 피해 지하로… 음주 뺑소니 김호중, 경찰 출석

강남경찰서 정문에 대기하던 취재진 피해
지하 출입구 이용해 비공개로 출석

입력 : 2024-05-21 14:15/수정 : 2024-05-21 14:29
가수 김호중. 오른쪽 사진은 그가 지난 9일 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도로에서 낸 추돌사고. SBS 보도화면 캡처

음주 운전 뺑소니 사고를 일으킨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씨가 21일 경찰에 출석했다. 지난 9일 음주 상태에서 택시와 접촉사고를 낸 지 12일 만이다.

김씨는 이날 오후 2시쯤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했다. 김씨는 경찰서 정문에 대기하던 취재진을 피해 지하 출입구를 이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 사고 후 미조치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40분쯤 서울 강남구 한 도로에서 반대편 택시를 충돌하는 사고를 낸 뒤 조치 없이 현장을 떠났다. 김씨 매니저는 김씨의 운전 사실을 숨기기 위해 김씨 옷으로 갈아입고 자기가 운전한 것이라며 허위 자백을 했다. 이를 의심한 경찰이 사실을 추궁하면서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이 드러났다.

김씨는 사고 직후 경찰의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고 경기도에 있는 한 호텔에 잠적했다. 이후 음주측정이 어려운 17시간 뒤에야 경찰에 출석했다. 당초 김씨 소속사 측은 사고 당시 김씨가 술을 마신 상태가 아니라고 주장했다. 다만 여러 음주 정황이 추가로 드러나면서 김씨는 사고 10일이 지난 19일 음주 사실을 인정했다.

경찰은 이번 소환 조사에서 사고 당시 김씨가 술을 얼마나 마셨는지 입증하는 데 수사력을 집중할 방침이다. 경찰은 운전과 직접적 관계가 있는 음주가 어느 정도인지 확정하는 게 선결 과제라는 입장이다.

경찰은 김씨에게 위드마크 공식을 적용할 예정이다. 위드마크 공식은 마신 술의 종류와 체중 등을 계산해 시간 경과에 따른 혈중알코올농도를 유추하는 방식이다.

정신영 기자 spiri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