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이효리 부부마저”… 2년만에 문 닫은 제주 카페 근황

이효리-이상순 부부 카페 폐업
“건물주가 다른 것 한다더라”

이효리 이상순 부부. 인스타그램

이효리 남편 이상순이 제주도에 개업한 카페를 2년 만에 폐업하게 된 이유를 공개했다.

이상순은 지난 20일 유튜브 채널 ‘안스타’에 공개된 ‘장사가 잘 안돼서 폐업하신다던데, 사실인가요’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곧 폐업한다”며 자신이 운영하는 카페 ‘롱플레이’를 소개했다.

이상순은 카페에 대해 “장사가 안된 건 아니다. 초반에 화제가 돼 손님이 몰렸고, 이후 매일 오시는 단골도 생겼다”면서도 “계약 기간이 끝났다. 건물주님이 다른 걸 한다고 하더라”며 폐업 이유를 밝혔다.

롱플레이는 이상순과 이효리가 2022년 7월 개업한 카페다. 이들 부부는 이 카페를 예약제로 운영하며 화제를 모았다.

이상순은 “(롱플레이는) 육지의 로스터리를 제주에 소개하는 카페다. 오전 9시 오픈인데, 8시에 다 출근해서 커피를 함께 마셔본다”며 “매일 체크를 안 하면 안 되겠다 싶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사람들이 많을 때 오면 이목이 저에게 집중되더라. 그래서 전 세팅만 하고 가고, 손님 없는 시간에 와서 음악도 틀고 한다”며 “서울에 갔을 때 맛있는 카페가 있다고 하면 가고, 맛있으면 ‘커피 좀 공급해달라’고 한다. 라인업을 손님들에게 다양하게 소개하고 싶어서 구성을 다양하게 하도록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상순은 “그런 게 없으면 그냥 연예인 카페”라며 “가장 중요한 게 질이라 생각했다. 그래서 엄격하게 관리를 했다”고 강조했다.

이상순은 카페 오픈 당시 “홍보를 안 하려고 사람들이 찾지 못하도록 구글, 네이버 지도를 뺐다”며 “동네 사람들에게 입소문이 났으면 했었다. 그런데 누군가 홍보를 해주면서 유명세를 타 예약제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고 했다.

한편 제주도 내 카페 폐업 건수는 최근 들어 급증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2022년에 이어 폐업 건수가 신기록을 경신했다. 해외여행이 다시 활성화되며 제주도 관광객이 줄고 인건비·월세는 가파르게 오른 것이 원인으로 추정된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