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대구 편입 군위군에 1조2000억 투자 첨단산단 조성

군위군 청사 모습. 국민DB

대구로 편입된 군위군이 지역 미래산업 거점이 된다. 대구시는 군위를 대구경북신공항(이하 TK신공항)과 연계한 글로벌 첨단산업단지로 조성할 계획이다.

시는 최근 ‘군위군 첨단산업단지 조성사업 기본계획 수립 및 타당성 조사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완료했다고 21일 밝혔다.

TK신공항과 연계한 미래 첨단산업 육성, 입지 마련 등을 위한 기본구상과 기본계획이 수립됨에 따라 군위군 첨단산단 조성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전망이다. 시는 군위군의 대구 편입과 TK신공항 조성에 따른 배후도시 개발계획에 따라 군위군이라는 새로운 공간을 대구 미래 신산업의 거점, 대기업 유치를 위한 공간, TK신공항과 연계한 글로벌 산업단지로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군위군 소보면 일원에 들어설 첨단산단은 약 630만㎡ 규모다. 서군위 나들목(IC)과 인접해 있어 교통여건이 우수하고 향후 TK신공항 조성과 그에 따른 도로·철도망 구축으로 국내외 접근성도 훨씬 좋아질 전망이다. 신공항 예정지와 4㎞ 거리에 인접해 있는 점, 도로망 연결·확충을 통해 항공물류 수요와 연계한 경제적 효과 창출이 가능한 점 등이 장점으로 꼽힌다.

첨단산단 목표는 첨단모빌리티 융복합기술단지(가칭)다. 반도체, 미래모빌리티 등 미래 첨단산업과 청정에너지원인 수소를 활용해 미래 신산업 융복합 기술단지로 특성화할 계획이다. 도심항공, 자율주행차 등 수소 기반 모빌리티 생산 가치사슬(제조·기술서비스) 지원 기반을 마련하고 수소를 활용한 스마트 전력망 시스템·인프라를 구축할 예정이다. TK신공항이 조성되는 시점에 반도체 등 항공물류를 활용하는 미래 첨단업종들에 대한 대규모 투자도 기대된다.

신규 첨단산단 조성에 필요한 사업비는 1조2000억원 정도다. 공영개발을 중심으로 하되 일부 구역에 원형지 공급 방식을 병행해 수요자 맞춤형 산단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2027년부터 보상과 공사를 시작하고 TK신공항이 개항되는 시점에 맞춰 첨단산단을 완공할 예정이다.

군위군에 첨단산단이 조성되면 약 37조3148억원의 생산유발효과, 약 15조3792억원의 부가가치유발효과, 15만3700명 정도의 고용유발효과 등이 기대된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군위군에 대구 미래 100년을 책임질 미래 첨단산업 입지를 마련해 대구 굴기의 기반을 다질 것”이라며 “TK신공항과 연계한 배후 첨단산단을 신속히 조성해 첨단 대기업을 유치하고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