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낑낑’ 소리에 쓰레기봉투 봤더니…새끼 강아지 6마리 버려져

20일 태안군 안면읍에서 버려진 강아지 6마리를 최초로 발견한 주민이 '누가 쓰레기봉투에 강아지들을 잔뜩 담아서 버렸네요'라는 제목과 함께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린 사진. 보배드림 캡처

살아있는 새끼강아지들이 쓰레기봉투에 담긴 채 충남 태안의 한 바닷가에 버려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1일 태안동물보호협회에 따르면 전날 오전 충남 태안군 안면읍의 샛별해수욕장 인근을 지나던 한 주민이 길가에 있는 비닐봉투 안에 버려진 강아지 6마리를 발견했다.

해당 주민이 ‘낑낑’거리는 소리를 듣고 비닐봉투를 열자 빈 소주병과 맥주캔 등 쓰레기와 함께 강아지들이 들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강아지 6마리가 유기된 장소. 태안동물보호협회 공식 카페

주민 신고를 받은 태안동물보호협회 관계자는 전날부터 새끼 강아지들을 임시로 보호하고 있다.

관계자는 협회 공식 카페에 올린 글을 통해 “최초 발견자가 보호소 담당 공무원 연락처를 물어보길래 알려주고 전화를 끊었다가, 이내 다시 전화를 걸어 나에게 인계해달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보호소는 10일 후면 아무리 어려도 안락사되는 곳이라 분유라도 먹이면서 입양 보내는 게 나을 것 같다”면서 “고양이 분유밖에 없지만 주사기를 이용해 주니 아주 잘 먹었다”고 말했다.

동물보호법에 따르면 각 지방자치단체가 운영하는 유기동물보호소에 입소한 동물은 법정공고 기간인 10일이 지난 후에도 보호자를 찾지 못할 시 지자체 소유가 된다. 이후에는 새 주인을 찾을 때까지 기다리거나 안락사의 대상이 되기도 한다.

강아지 6마리가 태안동물보호협회 관계자에게 인계된 후 모습. 태안동물보호협회 공식 카페

관계자가 카페에 공개한 사진 속 강아지들의 몸길이는 네임펜 길이보다 짧을 정도로 작았다. 갓 태어난 것으로 추정되는 강아지들은 꽉 묶인 비닐봉투 속에서 숨을 제대로 쉬지 못해 청색증이 나타나기도 했으나 관계자의 보살핌으로 생명에 지장은 없다고 전해졌다.

협회는 강아지들의 임시보호처를 구하고 있다. 관계자는 “1개월 정도 되면 스스로 분유를 먹을 수 있고 이유식도 할 수 있다”면서 “그때까지만 맡아주신다면 책임지고 입양 보내겠다”고 밝혔다.

최다희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