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Q 너마저”… 가격 인상 단행에 황올콤보 ‘3만원’

BBQ, 23개 메뉴 평균 6.4% 인상
배달료 합치면 1마리 3만원 육박
“소상공인 돕기 위한 조치”


인기 치킨 브랜드 BBQ가 2년 만에 가격 인상을 단행한다. 배달료까지 합치면 ‘치킨 1마리 3만원’ 시대가 열렸다는 평가가 나온다. 재료비·인건비 상승 등을 이유로 주요 프랜차이즈 치킨 가격이 줄줄이 오르고 있다.

21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BBQ 운영사 제네시스BBQ는 오는 23일부터 인기 메뉴 ‘황금올리브치킨’ 가격을 3000원 올린다고 밝혔다.

BBQ는 총 110개 품목(사이드메뉴 포함) 가운데 치킨 제품 23개 가격을 평균 6.3% 올리기로 했다. 황금올리브치킨콤보는 2만4000원에서 2만7000원으로 오른다. 배달료까지 포함하면 치킨 1마리를 먹는데 3만원 안팎의 금액을 내야 한다.

앞서 지난달에는 프랜차이즈인 ‘굽네치킨’이 고추바사삭 등 9개 치킨 제품 가격을 1900원씩 올렸다. 푸라닭도 단품·세트메뉴 가격을 1000원씩 인상했다.

가맹점 수로 치킨업계 국내 1위 업체인 BBQ는 2022년 5월에도 원부재료·물류비·인건비 급등을 호소하며 황금올리브치킨 등 제품 가격을 2000원씩 올렸다.

BBQ는 “지속적으로 악화한 가맹점의 수익을 개선하기 위해 권장 판매 가격을 조정했다면서 정부 물가 안정 시책에 따라 조정폭을 최소화했다”며 “배달앱 수수료와 임대료가 오르고 공공요금도 다 오른 상황이다. (가격 인상은) 소상공인 가맹점을 돕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