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창원시 세계 부부의 날 30주년 부부문화 특별시 인증

21일 세계부부의 날 30주년 국회기념식에서 부부문화 확산 성과로 홍남표 창원시장(오른쪽 세번째)이 ‘부부문화 특별시 인증서’와 감사장을 받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창원시 제공

경남 창원시가 부부의날 조례제정과 부부조형물, 도계부부가족공원 조성으로 가족친화도시에 주력해 부부문화 특별시 인증을 받았다.

창원시는 세계부부의 날 30주년 국회기념식에서 부부문화 확산 성과로 ‘2024 부부문화 특별시 인증서’와 감사장을 받았다고 21일 밝혔다.

인증서와 감사장은 창원시와 시민, 상인들이 1995년부터 시작된 부부의 날을 계승 발전시키기 위해 2013년 창원시 부부의 날 기념에 관해 조례를 제정했다.

또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전통시장 명칭을 ‘도계부부시장’으로 변경했으며 지난해는 부부 상징물과 도계부부가족공원을 조성한 결과다.

‘세계부부의 날 국회기념식 및 저출산 극복의 해 선포식’은 올해의 부부상, 다산 부부상, 국제 부부상 등 수상자와 가족, 위원회 관계자 300여 명이 참석해 세계부부의 날 위원회, ㈔한국가정사역협회, ㈔행가래운동본부 주최로 열렸다.

홍남표 창원시장은 “30년이란 세월 동안 부부와 가족 행복을 위해 달려온 여러 관계자들에게 감사드리며 아이와 다양한 가족이 안전하고 행복한 도시가 되도록 더욱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부부의 날 국가기념일은 최초 발원지인 창원시 도계동 순복음성문 교회에서 가정의 달 5월에 ‘둘이 하나 되는 날’이란 의미로 21일을 부부의 날로 정하고 1995년부터 권재도 목사가 시작해 오늘에 이르고 있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