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충남대병원, 충청권 최초 ‘좌심실 보조장치 삽입술’ 성공

최근 좌심실 보조장치 삽입술에 성공한 충남대병원 의료진과 환자. 충남대병원 제공

충남대병원이 대전·충청 권역 최초로 ‘좌심실 보조장치 삽입술(LVAD)’에 성공했다.

21일 충남대병원에 따르면 이 병원 심장내과·심장혈관흉부외과 다학제 진료팀은 최근 심장혈관흉부외과 김상윤·곽유진 교수팀의 집도 아래 LVAD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번에 수술을 받은 50대 환자는 15년 전 확장성 심근병증을 진단받고 꾸준히 약물치료를 해 왔지만, 최근 호흡곤란이 심해지고 심장기능의 회복도 어려워 심장이식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심장이식을 위해 병원에 입원해 대기하는 기간은 최소 8개월 정도가 소요된다. 충남대병원은 해당 환자의 고통 완화를 위해 좌심실 보조장치 삽입술을 하기로 결정했다.

좌심실 보조장치는 심장 기능이 저하된 중증 심부전 환자의 심장 기능을 돕기 위해 펌프 역할을 대신하는 장치다. 심장이식 전이나 이식을 할 수 없는 고령의 중증심부전 환자를 대상으로 시행한다.

김상윤·곽유진 교수는 “이번 수술 성공을 통해 우리 병원이 갖고 있는 최고 수준의 전문성을 다시 한번 증명할 수 있었다”면서 “앞으로도 다학제 진료를 활성화해 환자에게 더욱 효과적인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심장내과 심부전팀의 정진옥·진선아·김미주 교수와 전유진 전문 간호사는 “이번 수술 성공이 우리 지역 중증 심부전 환자의 생존율과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