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넥슨, ‘던전앤파이터 모바일’ 中 정식 서비스

넥슨 제공

넥슨은 자회사 네오플이 개발한 2D 액션 역할수행게임(RPG) ‘던전앤파이터 모바일’을 중국에 정식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던파모바일은 원작 PC게임 ‘던전앤파이터’ 초창기의 고전적인 버전이 지닌 던전과 아이템을 재현했을 뿐만 아니라 모바일에 특화된 조작감과 호쾌한 타격감을 구현했다.

또한 모바일 조작을 고려한 스킬 콤보 시스템을 도입해 연계 공격의 편의성을 강화했다. 한국에 이어 중국에서도 던파 고유의 액션감으로 최고의 게임 플레이 경험을 선사하고 중국 모바일 게임 시장의 새로운 영역을 개척하겠다고 넥슨은 전했다.

글로벌 게임사 텐센트 게임즈가 원작과 더불어 던파모바일의 중국 퍼블리싱을 담당한다. 현지 게임명은 ‘지하성과용사: 기원(地下城与勇士: 起源, 던전앤파이터: 오리진)’이다. 공식홈페이지 및 앱스토어를 비롯해 ‘웨이신’, ‘큐큐’ 등 다수의 현지 앱마켓 플랫폼에서도 게임 다운로드가 가능하다.

이와 함께 중국 유명 배우 디리러바를 공식 모델로 기용하고 이소룡 컬래버레이션 콘텐츠를 추가하는 등 이색적인 마케팅 홍보와 함께 출시를 기념한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윤명진 네오플 대표는 “텐센트 게임즈와 함께 중국 정식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어 매우 기쁘고 오랜 기간 던파 모바일을 믿고 기다려주신 중국의 모험가분들께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면서 “던파모바일만이 지닌 호쾌한 액션성, 모바일 조작 체계에 기반을 둔 최적화된 조작감을 통해 모바일 액션 게임의 색다른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니 많은 플레이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김지윤 기자 merr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