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컴투스홀딩스 ‘소울 스트라이크’, 누적 매출 200억원 돌파

출시 4개월 만에 누적 다운로드 156만회

컴투스홀딩스 제공

컴투스홀딩스는 방치형 키우기 게임 ‘소울 스트라이크’가 출시 4개월 만에 글로벌 누적 매출 200억원을 돌파했다고 21일 밝혔다.

최근 대세 장르로 떠오른 방치형 키우기 장르에 핵앤슬래시 요소를 더한 소울 스트라이크는 올해 1월 17일 글로벌 출시 이후 누적 다운로드 156만회, 누적 매출액 200억원을 달성했다.

빠른 성장과 핵앤슬래시 장르를 방불케 하는 화려한 스킬 액션, 영혼장비를 통한 개성 넘치는 캐릭터 꾸미기 등으로 차별화를 도모했다고 게임사 측은 설명했다. 다양한 성장 재료를 획득할 수 있는 ‘던전 및 도전 콘텐츠’ 나만의 공간을 꾸미는 ‘쉘터’ 등도 꾸준한 업데이트하고 있다.

컴투스홀딩스는 장기흥행 지식재산권(IP)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다양한 협업 및 제휴 마케팅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달 말에는 ‘서머너즈 워’ IP와의 컬래버레이션을 진행하고 이후 매 분기 굵직한 글로벌 유명 IP와의 컬래버레이션, 제휴 마케팅 등을 펼친다.

김지윤 기자 merr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