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 아파서 방법이 없다”… 美 향하던 비행기 인천 회항

유나이티드 항공 일본서 인천 회항
승무원·조종사까지 단체 식중독 추정
공식적 회항 사유는 ‘기타 사항’

입력 : 2024-05-21 11:15/수정 : 2024-05-21 13:24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유나이티드 항공. AP연합뉴스

인천에서 샌프란시스코로 향하던 비행기가 승무원과 조종사의 단체 식중독으로 일본에서 회항하는 일이 벌어졌다.

20일 항공업계 등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전 11시30분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해 샌프란시스코에 도착할 예정이었던 유나이티드 항공 여객기(UA806)가 오후 1시48분쯤 일본 센다이 동쪽 바다 부근에서 회항, 인천공항으로 돌아왔다.

해당 여객기 탑승객이 올린 SNS 영상에는 한 승무원이 기장과 승무원의 단체 식중독을 언급하며 사과하는 기내 안내 방송이 담겼다.

승무원은 기내 방송에서 “오늘 저희 비행기가 인천으로 회항했다. 승무원들과 조종사들이 음식물을 먹고 많이 아파서 다른 방법이 없었다”고 안내했다.

이어 “비행기가 출입구에 도착하는 대로 지상 승무원들이 승객들의 여행 계획을 도와드릴 것”이라며 “다시 한 번 죄송하다”고 말했다.

안내하던 승무원은 목소리가 떨리고 중간에 힘이 드는 듯 말을 멈추기도 했다. 당시 비행기도 심하게 흔들렸다고 한다.

일본에서 회항한 유나이티드 항공 여객기(UA806). 플라이트레이더24 캡처

인천공항 측에 따르면 이날 공식적인 회항 사유는 ‘기타 사항’으로 기재된 것으로 알려졌다.

단체 식중독의 원인이 기내식인지 외부에서 먹은 음식인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기내식의 경우 음식에 문제가 생길 경우를 대비해 기장과 부기장이 각자 다른 음식을 먹는다는 점을 고려할 때 외부 음식을 먹고 탈이 났을 가능성이 크다는 추정이 나온다.

플라이트레이더24에 따르면 해당 항공기는 20일 낮 12시5분에 다시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해 같은 날(현지시간) 오전 6시9분에 샌프란시스코에 무사히 도착했다.

김효빈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