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소상공인 출산하면 대체 인건비 200만원씩 6개월 지급

경북도, 영세 소상공인 전용 앱 구축·온라인 역량 강화하기로

경북도청 전경. 경북도 제공


경북도가 영세 소상공인의 열악한 경영 상태를 개선하기 위해 온라인 판매를 통한 경쟁력 강화 등 다양한 지원책을 시행한다.

21일 경북도에 따르면 도내 소상공인 사업체는 36만7000개로 경북 전체 기업의 96%를 차지하고 종사자는 52만9000명으로 전체 근로자의 55%에 이른다.

하지만 소상공인 사업체의 61.6%가 연매출액 1억원 미만으로 영세성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도는 이에 2030년까지 매출액 1억∼2억원대 소상공인 사업체를 현재 5만1000개에서 7만4000개로 확대하기 위해 8대 중점 과제를 추진하기로 했다.

우선 정부와 경북도 정책을 몰라서 지원받지 못하는 소상공인이 없도록 하고 현장 의견을 반영한 정책을 발굴하기 위해 소상공인을 위한 전용 앱을 만든다.

또 소상공인이 출산하면 대체 인력 인건비를 월 200만원씩 6개월간 1200만원 지급한다.

고령화와 바쁜 생업으로 온라인 판매에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창업에 관심 있는 대학생을 연결해 온라인 역량도 강화해준다.

이와 함께 정부나 도가 운영하는 창업 교육을 받은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상품 개발, 판로개척 등 사업화를 집중적으로 지원하고 지역상인 중심의 차별된 상권을 조성해 경쟁력을 높일 계획이다.

도는 경기 침체로 영세 소상공인의 보증 사고액이 증가함에 따라 저금리 대체상환 보증을 시행하고 있으며 경기 침체 장기화로 소상공인 부담이 더 늘어나면 이자를 추가로 지원할 방침이다.

최영숙 경북도 경제산업국장은 “연매출액 1억∼2억원 소상공인 비중이 현재 13.9%에서 2030년까지 20.0%로 늘어나도록 노력하겠다”며 “소상공인들이 더 나은 환경에서 성장하도록 집중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안동=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