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핀 뽑고 던지다… 육군서 수류탄 폭발, 훈련병 사망

간부 1명 병사 1명 부상
훈련병은 끝내 사망

입력 : 2024-05-21 10:53/수정 : 2024-05-21 14:07
한미 연합훈련인 ‘자유의 방패(FS·프리덤실드)’ 연습이 진행 중인 3월 6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공원에서 육군 장병들이 훈련 준비를 하고 있다. 뉴시스

육군 32사단에서 훈련 중 수류탄이 터져 훈련병 1명이 사망했다.

21일 소방 당국과 경찰, 육군 등에 따르면 오전 10시쯤 세종시에 있는 육군 32사단에서 이 같은 내용의 신고가 들어왔다.

육군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50분쯤 32사단에서 수류탄 투척훈련을 하던 중 수류탄이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간부 1명과 병사 1명이 부상당했다.

부대 측은 부상자들을 국군대전병원으로 긴급 후송했으나 훈련병은 안타깝게 사망했다. 소대장인 B상사는 손과 팔 등에 중상을 입고 응급치료 중이며 현재 의식이 있는 상태다.

군 당국과 경찰은 A 훈련병이 수류탄 핀을 뽑은 뒤 던지는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현장을 살피고 있다.

육군은 “사망 장병과 가족에게 심심한 위로의 마음을 진심으로 전한다”며 “경찰과 함께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