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가짜 투자리딩방 운영해 124억 챙긴 일당 63명 검거

2년간 140명 피해…총책 등 32명 구속

압수된 현금. 경기북부경찰청 제공

해외선물 증시 등에 투자해 고수익을 보장한다고 속여 가짜 투자리딩방을 운영해 124억원을 챙긴 일당이 경찰에 무더기로 검거됐다.

경기북부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2대는 사기, 통신사기피해환급법 혐의로 63명을 검거해 이중 총책 30대 A씨 등 32명을 구속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들은 가짜 투자 리딩방과 가짜 홈트레이딩 시스템(HTS) 등을 이용해 2021년부터 2년여간 140여명으로부터 약 124억원을 속여 빼앗은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서울과 경기 고양시에 거점을 두고 본사, 대포통장 유통, 자금 세탁 등 조직을 만들어 협업하며 범행에 나섰다.

이들은 먼저 불법 수집한 개인정보로 ‘투자 전문가의 무료 주식 정보 제공’ 문자메시지를 불특정 다수에게 보내 피해자들을 유인했다.
투자리딩사기 조직 조직도. 경기북부경찰청 제공

피해자들이 채팅방에 들어오면 ‘바람잡이’들이 마치 전문가의 투자 추천에 따라 금 시세나 해외선물, 가상화폐 투자로 수익을 본 것처럼 수익 인증 사진과 글을 올렸다.

인증 글에 속은 피해자가 투자하겠다고 하면 가짜 HTS 프로그램을 설치하게 하고 입금을 유도했다. 피해자들에게는 실제 투자가 이뤄지는 것처럼 조작된 화면이 연출됐다.

피해자가 입금한 돈은 실제 투자되지 않고 대포계좌로 들어온 후 세탁돼 조직의 손에 들어갔다. 20대 학생부터 60대 의사까지, 수백만원에서 많게는 수억원의 돈이 투자 명목으로 조직에 흘러 들어갔다.

피해자들은 발생한 수익을 일부 환급받기도 했다. 이는 더 큰 돈 투자를 유도하기 위한 미끼였다. 어느 정도 수익금이 들어왔다 판단되면 A씨 조직은 운영하던 사이트를 폐쇄하고 연락을 끊는 수법을 반복해서 사용했다.

경찰은 A씨 조직이 쓴 300여개의 계좌와 자금흐름을 분석해 2022년 4월부터 2년 동안 63명을 검거했다. A씨 등 조직원들은 서울과 경기 고양지역 학교나 동네 선·후배 관계로 파악됐다.
압수된 외제차와 현금. 경기북부경찰청 제공

이들은 범죄 수익으로 고가 외제차를 몰고 다니며 명품을 구매하는 등 호화스러운 생활을 했고, 일부 조직원은 유흥업소를 다니며 마약까지 투약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이들 조직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옷장에서 현금 20억원과 명품, 마약류 등이 발견했다. 또 피의자들이 자산을 처분하지 못하도록 약 46억원에 대해 기소 전 추징 보전 조치했다.

경찰 관계자는 “해외로 도주한 일부 조직원에 대해서는 인터폴 적생수배 등을 통해 계속 수사해 검거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투자 리딩방 사기 등 신종 악성 사기에 대해 엄정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