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히포크라테스 선서 지켜달라” 호소한 폐암환우회장 별세

입력 : 2024-05-21 09:58/수정 : 2024-05-21 11:15
한국폐암환우회 유튜브 채널 캡처

정부의 의대 증원 방침을 둘러싼 의·정 갈등 속에서 의사들에게 ‘히포크라테스 선서’를 지켜 달라고 호소했던 이건주 한국폐암환우회 회장이 지난 19일 별세했다. 향년 78세.

고인은 2016년 폐암 4기 진단을 받고 124번의 항암치료를 받았지만 지난해 11월 치료를 중단했다. 이후 호스피스 병동에 입원해 마지막 치료를 받았다.

고인은 2020년 폐암 환자들을 대변하는 한국폐암환우회를 조직해 회장직을 맡았다. 최근 의·정 갈등으로 의료공백이 초래되자 ‘환자 중심의 의료’를 주문하며 대한의사협회 회관 앞에서 회원들과 집회를 열어 사태 해결을 촉구하기도 했다.

고인은 전공의들에게 “어려운 환경일수록 ‘나는 환자의 건강과 생명을 첫째로 생각하겠노라’라는 제네바 선언을 지켜 달라”고 호소했다. 제네바 선언은 통상 히포크라테스 선서로 알려져 있으며, 의사들이 지켜야 할 윤리를 담고 있다.

의대교수 등에게는 “전공의들을 협상의 자리로 인도하는 사회 지도자의 경륜을 보여 달라”고 주문했고, 윤석열 대통령과 정부에는 “정부는 국민의 고통에 책임져야 한다. 폭넓게 의견을 수렴해 의료진을 설득하고 국민적 합의를 끌어내 달라”고 요구했다.

유족으로는 배우자 신화월씨와 아들 영준씨, 딸 선영씨가 있다. 빈소는 경기도 김포 아너스힐병원장례식장 VIP3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22일 오전 10시에 엄수된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