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경남 재난응급 의료현장 대응력 ↑…‘재난 응급의료 대응 교육’

시·군 보건소 직원 160여 명 대상 재난응급의료 대응 교육
전국체전 응급의료지원 대비 신속대응반 비상대응체계 도모

20일 시·군 보건소 신속대응반 직원들이 재난응급의료대응체계 강화교육을 하고 있다. 경남도 제공

경남도는 재난사고 발생 시 현장 대응력을 높이기 위해 응급의료를 담당하는 시·군 보건소 신속대응반을 대상으로 ‘재난 응급의료 대응체계 강화교육’을 한다고 21일 밝혔다.

교육은 20일부터 22일까지 3차례에 걸쳐 전 시·군 보건소 신속대응반 직원 160명을 대상으로 경남 3개 재난거점병원인 경상대학교병원(서부), 삼성창원병원(중부), 양산부산대병원(동부) 재난의료지원팀(DMAT) 등 관계기관과 연계해 추진한다.

이번 교육에는 다수 사상자 발생을 가상 상황으로 설정하는 모의훈련도 진행해 응급상황 대처 역량을 강화한다.

특히 오는 10월 열릴 예정인 경남도 전국(장애인)체전에서 방문객과 선수단의 안전을 위해 신속대응반이 현장 의료지원을 체계적으로 수행하도록 역량을 강화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참여자들은 대응 매뉴얼에 따라 신속 대응반을 출동하고, 현장응급의료소장인 보건소장을 중심으로 응급환자 중증도 분류, 재난안전통신망 이용, 현장응급의료소 운영 등 현장 실습 교육을 받았다.

구병열 경남도 의료정책과장은 “언제 일어날지 모르는 재난에 대비해 보건소의 현장 대응 능력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며 “오는 10월 열리는 전국(장애인)체전으로 경남을 방문하는 선수단과 방문객의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