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거제 전 여친 폭행 살해…“도주 우려” 20대 가해자 구속


자신과 사귀다 혜어진 여자친구를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는 20대 A씨가 구속됐다.

창원지법 통영지원 김세용 부장판사는 20일 ‘도주 우려가 있다’며 A씨에 대한 구속 영장을 발부했다.

앞서 A씨는 신변 노출 우려 등의 이유로 이날 열릴 예정이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지 않았고, 법원은 서면 심리를 거쳐 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지난달 1일 오전 8시쯤 경남 거제시 한 원룸에 침입해 전 여자친구 B씨를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B씨가 자신과 전날 만나기로 한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는 이유로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A씨로부터 폭행을 당한 B씨는 외상성 경막하출혈 등으로 전치 6주 진단을 받고 거제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패혈증에 의한 다발성 장기부전으로 지난달 10일 숨졌다.

당초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B씨 사망 원인이 폭행에 의한 것이 아니라는 구두 소견을 냈으나 경찰은 이후 국과수에 조직 검사 등 정밀 검사를 의뢰했고, 국과수는 최근 “B씨가 머리 손상에 의한 합병증으로 사망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의견을 경찰에 전달했다.

B씨 부모는 이날 영장실질심사에 앞서 재판부에 A씨 구속 수사를 강력히 요구했다. B씨 어머니는 “가해자는 잘못을 인정하거나 반성하지 않고 있다”며 “법이 허락하는 최대한의 처벌로 가해자에게 그의 행동에 대한 잘못을 인식시켜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거제=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