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짬뽕서 바퀴벌레 나와, 다 토했다” 리뷰…사장 반응이

입력 : 2024-05-21 07:47/수정 : 2024-05-21 10:13
배달된 짬뽕에서 나온 바퀴벌레 사체.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배달 음식에서 바퀴벌레가 나와 항의한 손님이 배달앱 리뷰를 남겼다가 ‘환불까지 해줬는데 이럴 필요 있느냐’는 업주의 답변을 받고 재차 불쾌했다고 토로했다.

21일 온라인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배달시켜 먹다가 바퀴(벌레) 나옴’이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는 짬뽕 면 위에 죽은 바퀴벌레가 놓여 있는 모습이 담겼다.

A씨는 “배달시켜 먹으면서 이런 적은 처음”이라며 “(가게) 평점도 높아서 시켰는데 요즘 세상에 바퀴가 나오나. 환불을 해준다는데 이런 경우는 어떻게 처리해야 하느냐”고 조언을 구했다.

이어 A씨는 한 시간 뒤쯤 ‘배달 음식에서 바퀴 나왔다고 했는데 반응 답 없네’라는 제목으로 추가 글을 남겼다. 음식에서 바퀴벌레가 나왔다는 내용의 리뷰를 배달앱에 남겼다가 업주로부터 황당한 답변을 받았다는 것이다.

A씨는 리뷰에 관련 사진을 첨부하며 “정말 배고픈 와중에 시킨 거라 기대했는데 몇 입 먹다가 볶음 짬뽕에서 바퀴벌레가 나와 다 토해냈다”면서 “위생 관리를 어떻게 하시는 건지 모르겠지만 트라우마 생겨서 못 시켜 먹을 거 같다. 배달음식 시켜 먹으면서 이런 적은 처음이라 소름 끼친다. 음식 수거해달라”고 적었다.

바퀴벌레 항의 리뷰에 달린 업주 댓글.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에 해당 중국집 업주는 “죄송하다고 말씀드리지 않았나. 저희 가게도 지금까지 장사해오면서 세스코를 이용해 와서 이런 일은 처음 생겼다”며 “어쨌든 저희 가게 음식에서 나왔다고 하니 할 말은 없다. 환불까지 다 해드렸는데 이렇게까지 할 필요 있냐. 힘들게 장사하는 사람으로서 죄송스럽게 생각한다. 미안하다”고 답했다.

이 같은 리뷰와 답글을 캡처해 공유하면서 A씨는 “사과도 뜨뜻미지근하게 하고 환불 요청 후 계좌 보냈는데 30분 동안 돈 안 들어오고 배달도 막혀 있더라”며 “짜증 나서 리뷰 올렸는데 얼마 안 있다가 배달앱 측에서 죄송하다고 전화 오더라”고 전했다.

이어 “상식적으로 (식당 업주가) 내 번호 아는데 다시 전화해서 죄송하다고 환불해드렸다고 하는 게 맞지 않나”라며 “사장님 태도 보고 리뷰 지우고 신고만 하려고 했는데 자기 편하자고 배달앱 통해 사과하는 게 어이없다. 답글은 더 가관”이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그는 또 “다시 전화했더니 여사장님이 받았다. 나랑 싸우고 싶어서 답글 그렇게 달았냐고 물어보니까 자기 남편이 작성했는데 중국인인데 말투가 서툴러서 그렇고 본인은 내용을 몰랐다더라”면서 “(바퀴벌레가) 외부에서 들어온 거라 생각하고 넘어가도 주인장 태도가 답이 없다”고 토로했다.

사연을 접한 대다수 네티즌들은 식품 위생 관련 문제이므로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와 구청에 신고하라는 조언을 전했다. 이외에도 “이건 환불 문제가 아니다” “이물질 사고는 날 수 있지만 대응이 더 문제다” 등의 의견이 올랐다.

전국 어디서나 국번 없이 ‘1399’로 전화하면 해당 시, 군, 구청 식품위생 담당 부서(위생과)로 연결된다. 이물이 보관되지 않으면 정확한 원인 조사가 어려운 경우가 많으므로 이물 발견 시 상황을 정확히 기록하고 이물을 보관하는 것이 중요하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