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전 여친 사망해도 유흥”… 거제 폭행범, 끝내 구속

지난달 1일 주거침입 폭행, 9일 뒤 피해자 사망
사망 다음 날 긴급체포 됐다가 풀려나

입력 : 2024-05-21 05:40/수정 : 2024-05-21 10:12
경남 거제시에서 전 여자친구의 집을 찾아가 마구 폭행해 숨지게 한 20대 남성이라며 온라인에 퍼진 사진. 오른쪽 사진은 폭행 당시 전치 6주 부상을 입고 입원했을 당시 피해자의 모습.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JTBC 보도화면 캡처

경남 거제에서 전 여자친구를 무차별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이 범행 한 달여 만에 구속됐다.

창원지법 통영지원은 상해치사 등 혐의를 받는 김모(20)씨에 대해 “도주 우려가 있다”며 20일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김씨가 신변 노출 우려 등을 이유로 구속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지 않아 법원은 서면 심리를 진행했다.

김씨는 지난달 1일 오전 8시쯤 전 여자친구 A씨(20)가 사는 경남 거제의 한 원룸에 무단 침입한 뒤 A씨를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사건 전날 김씨가 전화로 A씨에게 만남을 요구하며 다퉜고, A씨가 이를 거절하자 술을 마시고 집을 찾아간 것으로 파악했다.

전 여자친구를 폭행해 숨지게 한 20대 남성. 오른쪽 사진은 숨진 피해자의 생전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JTBC 보도화면 캡처

김씨는 누워 있던 A씨의 머리와 얼굴 등을 약 1시간 동안 주먹으로 수차례 때리고 목을 졸랐다. 이로 인해 A씨는 외상성 경막하출혈(뇌출혈) 등 전치 6주 상해를 입었고, 입원 치료 중 상태가 악화해 같은 달 10일 오후 10시20분쯤 숨졌다.

경찰은 A씨 사망 다음 날 상해치사 등 혐의로 김씨를 긴급체포했으나 검찰이 긴급체포 요건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판단해 이를 불승인하면서 김씨는 지금까지 불구속 상태로 수사받아 왔다.

이후 지난 14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A씨가 머리 손상에 의한 합병증으로 사망했을 가능성이 크다”는 정밀 부검 결과가 나오면서 검찰은 다음 날 김씨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가해자 구속 요구하는 '거제교제폭력' 피해자 부모. 연합뉴스

A씨의 유가족은 이날 영장실질심사에 앞서 재판부에 김씨 구속 수사를 강력 촉구했다. A씨 어머니는 “가해자는 잘못을 인정하거나 반성하지 않고 유흥을 즐기며 거리를 활보하고 있지만 저의 딸은 눈도 제대로 감지 못한 채 차디찬 영안실에 누워 있다”고 호소했다.

이어 “법이 허락하는 최대한의 처벌로 가해자에게 그의 행동이 가져온 파장을 명확히 인식시켜 주길 바란다”며 “구속영장이 발부되지 않으면 저희는 장례를 계속 미룰 것”이라고도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