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외교부, 김정숙 여사 인도 방문 “한국서 먼저 검토”

김정숙 여사가 2018년 11월 7일 우타르프라데시주 아그라 타지마할을 방문해 건물을 둘러보는 모습. 뉴시스

정부가 지난 2018년 영부인 김정숙 여사의 인도 방문과 관련해 한국 정부가 김 여사의 인도 방문을 먼저 검토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문재인 전 대통령이 회고록 ‘변방에서 중심으로’에서 김 여사 인도 방문이 인도 측 초청에 따른 것이라고 밝힌 내용과 배치된다.

이날 외교부에 따르면 당초 인도 정부는 2018년 11월 허왕후 기념공원 착공식과 디왈리 축제에 당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초청했다. 이에 한국 정부는 강 장관이 다른 외교 일정으로 참석이 어려운 상황이라는 점을 인도 측에 통보했고, 이후 인도 정부는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재차 초청했다.

이에 한국 정부가 도 장관의 참석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김 여사가 함께 인도를 방문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인도 정부에 설명했고, 이후 인도 정부가 인도 총리 명의의 초청장을 한국에 보냈다는 게 외교부의 설명이다.

외교부 관계자는 “당시 외교부 출장자에게만 여비를 지급했고, 김 여사 방인 관련 예산은 문체부에서 편성·지출했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외교부의 설명은 문 전 대통령이 최근 발간한 회고록 ‘변방에서 중심으로’에서 밝힌 2018년 김 여사의 인도 방문 배경과 배치된다.

문 전 대통령은 회고록에서 “당시 모디 총리가 허황후 기념공원 조성 계획을 설명하면서 개장 때 꼭 다시 와 달라고 초청했다. 나로서는 인도를 또 가기가 어려워 고사했더니 인도 측에서 ‘그렇다면 아내를 대신 보내달라’고 초청해 아내가 대신 개장 행사에 참석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제가 이 얘기를 소상하게 하는 이유는 지금까지도 아내가 나랏돈으로 관광여행을 한 것처럼 악의적으로 왜곡을 하는 사람들이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최근 정치권에선 문 전 대통령이 김 여사의 2018년 인도 타지마할 단독 방문을 ‘(배우자의) 첫 단독외교’로 평가한 회고록 내용이 논란이 됐다. 국민의힘은 2022년 김 여사의 방인을 ‘혈세 해외여행’으로 비판한 바 있다. 최근 회고록에 대해서도 “김 여사의 버킷리스트가 ‘첫 단독외교’로 둔갑했다”이라며 날 선 반응을 이어갔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