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경찰, ‘교제 살인’ 의대생에 “사이코패스 아니다”

강남역 인근 건물 옥상에서 여자친구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살인)를 받는 20대 의대생이 지난 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며 얼굴을 가리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서울 강남역 인근 건물 옥상에서 여자친구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최모(25)씨에 대한 사이코패스 진단 검사(PCL-R) 결과 ‘사이코패스가 아니다’라는 결론이 나왔다.

20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은 프로파일러를 투입해 최씨에 대한 심리 분석을 진행한 결과 사이코패스 성향은 아니라는 결론을 내렸다. 경찰은 최씨를 구속 수사하고 있는 검찰에 분석 결과를 제공할 예정이다.

앞서 경찰은 지난 14일 구속된 최씨를 검찰에 송치한 뒤 사이코패스 진단검사를 진행했다. 사이코패스 진단 검사는 냉담함, 충동성, 공감 부족, 무책임 등 사이코패스의 성격적 특성을 지수화한 검사이다. 모두 20문항으로 이뤄졌으며 40점 만점에 통상 25점을 넘기면 사이코패스로 분류된다.

최씨는 지난 6일 오후 5시쯤 서울 서초구 강남역 근처 건물 옥상에서 여자친구 A씨의 목 부위 등에 수차례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최씨는 경찰 조사에서 여자친구가 ‘헤어지자’고 하는 말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최씨는 범행 2시간 전 경기도 화성의 한 대형마트에서 흉기를 미리 구입하고, 범행 직후 옷을 갈아입는 등 범행을 미리 계획한 정황도 드러났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